Christiandaily.co.kr
2019.03.25 (월)

이만희 사후를 대비하는 '신천지 계시록 실상 반증 2차 세미나'

기독일보 조은식 기자 (press@cdaily.co.kr)

입력 2019. 03. 05 10:43  |  수정 2019. 03. 05 10:43

Print Print 글자 크기 + -

오는 21일 안산 상록교회에서 진용식 목사 강사로 진행

한상협 '신천지 요한계시록의 실상 반증 1차 세미나'에서 강연하고 있는 이단전문가 진용식 목사.
한상협 '신천지 요한계시록의 실상 반증 1차 세미나'에서 강연하고 있는 이단전문가 진용식 목사. ©기독일보DB

[기독일보 조은식 기자] '한국기독교 이단 상담소협회'(이하 협회)가 오는 21일 목요일 오전 10시 30분부터 오후 6시까지 안산 상록교회(담임 진용식 목사)에서 이만희 사후를 대비하는 '신천지 계시록 실상 반증 2차 세미나'를 개최한다.

협회 측은 "신천지 교주 이만희가 죽을 날이 얼마 남지 않았다"고 말하고, "이만희 사후 신천지 신도들은 방황하게 될텐데 10만 명 이상이 이탈하게 될 것"이라며 "이만희가 사망하게 되면 신천지에서 생명처럼 알고 있는 계시록 실상에 대하여 반증 해줄 수 있는 사람들을 찾게 될 것"이라 했다.

강사로는 협회 회장인 진용식 목사가 나설 예정이다. 협회는 "진용식 목사의 신천지 실상 반증 120강의 중 이번에는 2차(31강-60강) 세미나"라 소개하고, "이번 세미나에서 신천지 계시록 실상 반증을 훈련 받고 이만희 사후대비를 하기를 바란다"고 했다.

한편 회비는 5만원이며, 선착순 150명을 모집한다. 문의: 010-8300-5208. 상록교회(031)475-9758

관련기사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