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tiandaily.co.kr
2018.12.14 (금)

한교총, TFT 구성해 'NAP' 적극·단호하게 대응하기로

기독일보 박용국 기자 (press@cdaily.co.kr)

입력 2018. 08. 28 16:58  |  수정 2018. 08. 28 16:58

Print Print 글자 크기 + -

제1-5차 상임회장회의 열고 현안 처리

한교총이 27일 오전 제1-5차 상임회장회의를 갖고 주요 현안들을 협의했다.
한교총이 27일 오전 제1-5차 상임회장회의를 갖고 주요 현안들을 협의했다. ©한교총 제공

[기독일보 박용국 기자] 한국교회총연합(이하 한교총)이 단체 내 TFT를 구성해 '국가인권정책 기본계획'(NAP)에 대해 회원 교단들과 함께 분명하고 단호한 입장을 갖고 적극 대응하기로 했다.

한교총은 27일 오전 제1-5차 상임회장회의를 개최하고, NAP에 대한 TFT 구성 등 주요 현안을 논의했다. 먼저 TFT 위원은 기성총회 총무 김진호 목사와 예장고신총회 총무 구자우 목사, 예장합신총회 총무 정성엽 목사, 한교총 사무총장 신평식 목사 등으로 구성됐다. 한교총 TFT는 이미 구성된 한국교회 기독교 비대위와 정책연대를 통해 협력하기로 했다.

또 한교총은 한국기독교연합과의 기관통합 추진에 대해 추진위원장 신상범 목사로부터 8월 17일 기자회견과 ‘한국교회 통합 합의서’에서 “12월 첫 주 통합 총회 개최와 역사존중, 공교회 중심 운영, 공동대표제” 등의 합의 내용을 보고 받았다.

원래 임시총회에서 결의한 한교총 법인 설립 진행 일정은 8월 말이었으나, 상임회장들은 이날 보고를 받고 이를 9월 말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또 한기연 측과 실무협의를 통해 세부사항을 조율하되, 법인과 정관, 이사와 직원, 사무실과 재정 등의 과제 중에서 총회결의가 필요한 사항의 결의 여부를 확인한 후 진행하기로 했다. 다만 9월 말 이전에 원만한 해결이 없을 경우, 법인 설립절차는 그대로 진행하기로 했다.

한편 한교총은 이번 회의에서 2019년, '3.1운동 100주년 기념사업' 준비 상황을 보고받고, 범국민대회는 계속 추진해 가되, 기독교 대회는 3월 1일 오전 8시 새문안교회 혹은 유관순기념관에서 진행하며, 회원 교단은 2월 24일을 '3.1운동 100주년 기념 주일'로 지키기로 했다.

이밖에도 한국교회 우상숭배 일천만 회개 운동본부가 요청한 ‘회개대회’ 한교총 명의사용과 참여요청의 건은 사안의 특수성과 교단별 입장을 감안하여, 회원 교단에 맡겨 자율적으로 참여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또 한 일간지가 진행하고 있는 ‘저출산’ 관련 연중기획에 동참하여 함께 협력하기로 했으며, 한국교회봉사단과 함께 라오스 댐 붕괴 사고, 인도네시아 롬복 섬 지진, 인도 대홍수 피해 이재민 돕기 사업도 계속 진행해 가기로 했다.

관련기사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