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션을 선택하세요.   기독교 일반 cls
에디션 설정
Christiandaily.co.kr
2017.07.26 (수)

검찰, KAI 협력사 5곳 압수수색

기독일보 하석수 기자 (hss@cdaily.co.kr)

입력 2017. 07. 18 16:33  |  수정 2017. 07. 18 16:33

Print Print 글자 크기 + -

[기독일보=사회]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의 방위산업 비리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18일 KAI 협력업체 5곳을 압수수색했다.

서울중앙지검 방위사업수사부(박찬호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검사와 수사관 수십명을 P사 등 경남지역 등에 있는 KAI 협력업체 5곳에 보내 납품 관련 문서들과 회계 장부, 컴퓨터 하드디스크 디지털 자료, 관련자 휴대전화 등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KAI가 용역 서비스를 제공하거나 항공기 부품을 공급하는 협력업체들에 일감을 몰아주고 리베이트를 받는 등의 방식으로 뒷돈을 수수한 의혹을 캐고 있다.

앞서 검찰은 개발비 등 원가조작을 통해 제품 가격을 부풀려 부당한 이익을 챙긴 혐의(사기) 등과 관련해 KAI의 경남 사천 본사와 서울사무소를 압수수색하면서 본격적인 수사에 돌입했다.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