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tiandaily.co.kr
2018.07.20 (금)

"JTBC 편파보도에 적극 대응할 것"

기독일보 박용국 기자 (press@cdaily.co.kr)

입력 2018. 03. 13 20:55  |  수정 2018. 04. 26 17:04

Print Print 글자 크기 + -

항의 집회 개최한 성락 김기동 목사 측

성락교회 교회개협협의회(이하 교개협)의 분쟁 사태로 인한 법정 공방이 치열한 상황 가운데, 지난 6일과 7일, 연 이틀간 연속으로 JTBC 뉴스룸에서, 그리고 8일 JTBC 뉴스현장에서, 교개협이 제기한 성락교회 김기동 목사 성추문을 뉴스보도로 다룬 것에 대해 분개한 김기동 목사 측 교인들 2천 여 명이 마포구 상암동 JTBC 사옥 앞에서 13일 오후 4시 30분부터 항의집회를 가졌다.

[기독일보] 성락교회 교회개협협의회(이하 교개협)의 분쟁 사태로 인한 법정 공방이 치열한 상황 가운데, 지난 6일과 7일, 연 이틀간 연속으로 JTBC 뉴스룸에서, 그리고 8일 JTBC 뉴스현장에서, 교개협이 제기한 성락교회 김기동 목사 성추문을 뉴스보도로 다룬 것에 대해 분개한 김기동 목사 측 교인들 2천 여 명이 마포구 상암동 JTBC 사옥 앞에서 13일 오후 4시 30분부터 항의집회를 가졌다.

김 목사 측은 "교개협의 상암동 DMC 언론보도 촉구 집회에 대비해 사전에 교개협이 제기하는 주요의혹들에 대한 수사기관의 무혐의 결정서와 증거자료를 담은 공식입장의 보도자료 및 성명서를 JTBC에 보냈음에도 불구, JTBC는 교회 측 입장을 반영하지 아니했고, 또한 사전에 교회 측과는 공식인터뷰 기회도 제공하지 않았으며, 그리고 의혹이 담긴 보도 내용에 대하여 사실 확인 절차도 거치지도 않은 채, 교개협의 허위주장만을 일방적으로 방송하였기 때문에 이를 규탄하지 않을 수가 없었다”고 토로했다.

이어 김 목사 측은 “JTBC의 이같은 행위는 JTBC 자사 스스로 정한 윤리강령인 ‘방송의 공정성’ 및 ‘반론 기회 제공’ 의무 등을 위반한 것이며, 언론중재 및 피해구제 등에 관한 법률 제4조(언론의 사회적 책임 및 공정성, 객관성) 등 법률이 정한 언론사의 의무를 위반한 것으로, 현재 교회 분쟁의 한쪽 당사자 일방의 이익과 주장만을 대변하는 중대한 과오를 범한 것”이라 주장했다.

한편 김 목사 측은 "교개협과의 분쟁으로 말미암아 고통 받고 있는 교회의 사정은 무시하고 분쟁당사자 사이에 끼어들어 편파적으로 한 쪽만을 대변하여 이슈화한 일반 언론사의 횡포로 인한 교인들의 분노를 기독교 평화시위로나마 다소 진정시킬 수 있었다"고 밝히고, "향후 JTBC 편파보도가 재차 방송될 경우, 교회와 감독에 대한 인격적 침해, 명예훼손, 명예실추 등에 관해 적극적으로 대응할 것"이라며 "이미 일부 민형사상 관련 법적 대응이 진행되고 있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