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션을 선택하세요.   기독교 일반 cls
에디션 설정
Christiandaily.co.kr
2017.11.24 (금)

FIM국제선교회, 2017년 이슬람선교학교 가을학기 개강한다

기독일보 홍은혜 기자 (press@cdaily.co.kr)

입력 2017. 09. 07 14:26  |  수정 2017. 09. 07 14:26

Print Print 글자 크기 + -

이슬람선교학교 훈련생
©FIM 국제선교회 제공

[기독일보] FIM국제선교회의 2017년 이슬람선교학교 가을학기가 개강한다. 서울 대림동 센터에서 10월 12일부터 12월 14일까지 10주간, 매주 목요일 저녁 7시부터 진행된다. 특별히 종교개혁 500주년을 맞이하여 종교개혁과 이슬람의 주제들이 강의에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으며 강사진은 유해석 선교사, 이동주 교수, 장훈태 교수, 유종필 교수, 박상봉 교수, 김지훈 목사, 김요한 선교사 등이 나선다.

2005년도 한국이슬람중앙회는 한국인 무슬림이 3만 5천여 명이라고 발표했다. 그러나 2009년 한국일보에 따르면 한국인 무슬림 인구 7만 천명이 되었다고 한다. 외국인 무슬림과 불법체류자까지 포함하면 25만 명이 넘는다. 한국 사회에서 무슬림의 증가 속도가 빨라지고 있다. 2005년 한국이슬람 중앙회의 한국을 이슬람화 하기 위한 전략에 의하여 이슬람 인구가 급증하고 있다.

이정순 교수는 “한국인이 이슬람으로 개종하는 요인은 매우 다양하다”고 설명했다. 특히나 캠퍼스를 향한 이슬람의 투자는 적극적이다. 정부 차원의 통폐합을 진행하면서 지방대학교는 학생수를 유치하기 위해 유학생들을 모집하는데 실제로 중동지역 국비유학생이 증가하고 있다. 과거 무슬림 근로자들이 한국에 들어왔다면 이제는 무슬림 지식층인 대학생들이 들어오고 있는 것이다.

이밖에도 한국인의 무슬림 개종 요인에는 무슬림과의 결혼과 아랍어 공부, 세미나 및 학술대회, 미디어를 통한 공략, 식품인증제도 등이 포함되어 있다. 특히 식품인증제도의 경우 건강식을 선호하는 한국인에게 ‘웰빙’으로 접근하고 있으며, 국내 유명 업체들이 앞다퉈 할랄식품을 개발, 판매하고 있다. 한국관광공사는 2016년 한국을 찾은 무슬림 관광객이 98만 명으로 증가함에 따라 이들이 중요하게 여기는 할랄음식점을 135개에서 170개까지 확대할 계획임을 밝혔다. 이렇게 국내 이슬람 문화의 확산이 빠른 속도로 진행되지만 한국교회의 대응은 더디기만 하다.

이제 한국교회와 한국사회는 이슬람을 바로 알아야 한다. 유해석 선교사(FIM국제선교회 대표)는 “한국교회가 이슬람화 된 유럽의 사례와 과정을 연구해, 그들의 전처를 밟지 않도록 힘을 기울여야 한다”고 했다.

한편 모집대상은 이슬람권 선교 관심자와 목회자 및 평신도 등이 등록할 수 있으며 수료시 소속선교사 파송 및 ACTS대학원 수업료 35% 장학금 지원을 받을 수 있다. 문의: 1599-5591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