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션을 선택하세요.   기독교 일반 cls
에디션 설정
Christiandaily.co.kr
2017.11.21 (화)

AI 확산 주춤…사흘째 의심신고 없어

기독일보 하석수 기자 (hss@cdaily.co.kr)

입력 2017. 06. 13 10:33  |  수정 2017. 06. 13 10:33

Print Print 글자 크기 + -

[기독일보=사회] 전북 군산에서 시작해 소규모 농가를 중심으로 확산하던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가 주춤하는 모양새다.

13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11, 12일 양일간 AI 의심 신고는 한 건도 들어오지 않았고, 이날 오전 9시 현재까지도 의심 신고가 없는 상황이다.

지난 2일 제주시 이호동 농가에서 AI 의심 신고가 들어온 직후부터 AI 의심사례는 10일까지 하루도 빠짐없이 계속 발생했다. 이 과정에서 역학관계가 확인된 농가들이 폐사 등 AI 의심증상이 나타났는데도 당국에 알리지 않은 사실이 속속 확인됐다.

당국이 '전통시장에서 가금류를 구입한 후 의심증상이 있는 경우 신고해달라'는 내용의 재난 문자를 집중적으로 발송한 이후부터는 소규모 사육 농가들의 의심 신고가 잇따랐다.

하지만 10일 경남 고성의 2건 이후에는 AI 의심 신고가 주춤하고 있다.

5일부터 전국 전통시장과 가든형 식당으로의 살아있는 가금류 유통을 전면 금지한 데 이어 11일 자정(12일 0시)부터 가축거래상인에 대해서도 전면 유통 금지 조치를 한 것이 어느 정도 효과가 있는 것으로 당국은 판단하고 있다.

다만 잠복기 등을 고려하면 아직 안심하기는 이르다고 설명했다.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