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션을 선택하세요.   기독교 일반 cls
에디션 설정
Christiandaily.co.kr
2017.07.25 (화)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역대 최대 규모로 치러져

기독일보 이철규 기자 (press@cdaily.co.kr)

입력 2017. 05. 18 12:10  |  수정 2017. 05. 18 18:59

Print Print 글자 크기 + -

文대통령 '님을 위한 행진곡' 제창…기념식에 1만여명 참석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10시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전하고 있다. ©SBS 보도화면 캡처

[기독일보=정치]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진행된 첫 정부 기념행사인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이 역대 최대 규모로 18일 거행됐다.

행사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은 다른 참석자들과 함께 5·18을 상징하는 노래인 '님을 위한 행진곡'을 불렀다.

제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은 이날 오전 10시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국가보훈처 주관으로 개최된 가운데 애국가 제창을 포함한 국민의례, 헌화·분향, 경과보고, 기념사, 기념공연, '님을 위한 행진곡' 제창 순으로 진행됐다.

'5·18 정신 계승, 정의가 승리하는 대한민국'이라는 제목으로 열린 이번 행사에는 문재인 대통령, 정세균 국회의장, 피우진 신임 보훈처장을 포함한 정부 인사, 여야 정치권 인사, 5·18 유공자·유족 등 1만여 명이 참석했다. 세월호 참사 유족들도 자리를 함께했다.

5·18이 정부 기념일로 지정된 1997년 이후 역대 최대 규모다. 지난해 5·18 기념식에는 약 3,000명이 참석했다.

올해 기념식에는 5·18 유공자와 단체뿐 아니라 4·19 혁명을 비롯한 주요 민주화운동 유공자와 단체들이 대거 초청됐다. 5·18 희생자 추모를 넘어 불의에 항거하고 정의와 민주주의를 수호하는 의지를 다지기 위한 것이다.

이번 기념식은 공식 초청을 받지 않은 사람도 누구나 참석할 수 있는 '열린 기념식'으로 거행됐다.

문 대통령은 기념사에서 "새롭게 출범한 문재인 정부는 광주 민주화운동의 연장선 위에 서 있다. 1987년 6월 항쟁과 국민의 정부, 참여정부의 맥을 잇고 있다"며 "새 정부는 5·18 민주화운동과 촛불 혁명의 정신을 받들어 이 땅의 민주주의를 온전히 복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념사에 앞서 문 대통령은 직접 헌화·분향했고 '님을 위한 행진곡' 제창 순서에서는 좌우의 참석자들과 손을 잡고 노래를 함께 불렀다.

5·18 기념식에서 '님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 방식으로 부른 것은 9년 만이다.

김대중·노무현 정부 시절 5·18 기념식에서는 '님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했지만, 이명박 정부 들어 일부 보수 진영의 반발로 2009년부터 무대의 합창단이 부르면 원하는 참석자들만 따라 부르는 합창 방식으로 바뀌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기념식에서 "5.18은 불의한 국가권력이 국민의 생명과 인권을 짓밟은 우리 현대사의 비극이었지만 이에 맞선 시민들의 항쟁이 민주주의의 이정표를 세웠다"며 "새 정부는 5·18민주화운동과 촛불 혁명의 정신을 받들어 이 땅의 민주주의를 온전히 복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새롭게 출범한 문재인 정부는 광주 민주화 운동의 연장선 위에 서 있다"며 "오월 광주는 지난겨울 전국을 밝힌 위대한 촛불 혁명으로 부활했고, 광주 영령들이 마음 편히 쉬실 수 있도록 성숙한 민주주의 꽃을 피워낼 것"이라고 다짐했다.

관련기사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