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tiandaily.co.kr
2018.09.23 (일)

2018년 중국과 북한을 위해 일하다 순교한 기독교인 변호사를 초상화와 명판, 그리고 추도 연설로 추모한다

기독일보 홍은혜 기자 (press@cdaily.co.kr)

입력 2018. 05. 16 11:57  |  수정 2018. 05. 17 05:57

Print Print 글자 크기 + -

하얏트 무어(Hyatt Moore)가 작업한 리 변호사의 초상화
하얏트 무어(Hyatt Moore)가 작업한 리 변호사의 초상화 ©VOM 제공

[기독일보 홍은혜 기자] 오는 5월 23일, 한국 VOM 의 현숙 폴리 대표와 최고경영자 에릭 폴리 목사는 차이나에이드(ChinaAid)의 대표 밥 푸 목사, (사)애드보켓코리아의 고영일 사무총장과 함께 2018년 2월에 순교한 중국 기독교인 리바이광 변호사의 명패와 그의 초상화를 헌정하는 제막식을 연다.

폴리 현숙 대표는 리 변호사에 대해 "인권을 수호하는 변호사로 국제적인 명성을 얻었던 인물"이라 밝히고, "2018년 2월에 의심스러운 정황 속에 사망했다"고 전했다.

“중국 당국은 그의 간 상태가 악화되어 사망했다고 주장했지만, 리 변호사는 겨우 49살이었습니다. 그는 술, 담배도 하지 않았고 우리와 다른 이들은 그가 사망하기 직전까지 매우 건강한 상태였음을 알고 있습니다. 전 세계적으로 그의 부검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있었지만, 중국 정부가 거부했으며 당국은 리 변호사의 시체를 서둘러 화장하도록 했습니다."

폴리 현숙 대표는 질병 없이 건강하다가 간 질환으로 사망을 선고받은 인권 변호사는 리 변호사만이 아니라고 덧붙였다.

한국 VOM의 중국 사역 파트너들은 2017년 10월에 저장성에서 리 변호사가 납치되어 폭행을 당했고, 사지를 찢어 놓겠다는 협박까지 받았다고 전했다. 그가 정부에게 땅을 빼앗긴 농부들을 변호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리 변호사는 중국과 북한의 지하교인들을 대신해 고난받던 유일무이한 인물이었습니다.”

특히 폴리 대표는 리 변호사가 사망하던 당시, 그가 과거 한국 VOM의 북한 사역 파트너였던 조선족 출신 한충렬 목사의 가족을 변호하고 있었다고 전했다. 한 목사는 2016년 4월, 장백에서 순교했다.

한편 5월 23일 오전 10시 30분, 리 변호사를 추모하는 기자회견이 한국 VOM 사무실에서 열린다. 차이나에이드의 밥 푸 목사가 리 변호사를 기리는 추도 연설을 할 것이며 저명한 미국인 화가 하얏트 무어(Hyatt Moore)가 작업하고 순교자의 소리에 기증한 리 변호사의 초상화가 제막될 예정이다. 또한 리 변호사의 명패가 한국 VOM 순교자 연대표에 추가된다. 순교자 연대표는 스데반의 시대부터 현재까지 순교한 기독교인들을 기리기 위해 만들어졌다.

리 변호사는 아내와 한 명의 자녀를 남기고 떠났습니다. 리 변호사처럼 순교한 기독교인들의 가정을 돕기 원한다면 한국 VOM 사무실로 전화하면 된다. 문의: 02-2065-0703.

관련기사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