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unter
에디션을 선택하세요.   기독교 일반 cls
에디션 설정
Christiandaily.co.kr
2016.12.09 (금)

“2017년 8월, 태백으로 오세요!”

기독일보 홍은혜 기자 (press@cdaily.co.kr)

입력 2016. 10. 19 06:33  |  수정 2016. 10. 19 06:33

Print Print 글자 크기 + -

태백성시화운동본부, 2017쿨앤홀리페스티벌인태백 홍보활동 벌여

오대석 목사(왼쪽)가 최범선 목사를 만났다.
오대석 목사(왼쪽)가 최범선 목사를 만났다. ©성시화운동본부 제공

[기독일보 홍은혜 기자] 태백성시화운동본부 본부장 오대석 목사, 서기 김옥기 집사 등은 10월 10일과 11일 서울 강남구 대치동 대치순복음교회 한별 담임목사(순복음대학원대학교 총장)와 동대문구 성시화운동본부 대표회장 최범선 목사(용두동교회)를 만나 내년 8월 1일부터 3일까지 태백에서 개최하는 <2017쿨앤홀리페스티벌인태백>을 설명하고 교회의 참여를 요청했다.

오대석 목사는 “올해에 이어 내년에는 최소 1000여명이 태백으로 와서 태백 성시화를 위한 기도와 전도 그리고 사랑의 실천, 기독영화 상영, 태백산 정상기도회, 검룡소 기도회 등을 계획하고 있다”며 참여를 요청했다.

이에 대해 한별 목사는 “교회 차원에서 의료봉사, 미용봉사 팀을 포함해 봉사활동 팀과 찬양팀을 포함해 전교인이 적극 동참하겠다”고 약속했다. 최범선 목사도 “내년 목회 계획에 참조하겠다.”고 밝혔다.

태백성시화운동본부는 순복음춘천교회(담임목사 이수형)를 비롯해 춘천을 비롯한 강원도 성시화운동본부 참여 교회들과 수도권 성시화운동 참여 교회들을 대상으로 적극적으로 홍보활동에 나서고 있다.

한편 제주특별자치도성시화운동본부 지도자홀리클럽에서도 <2017쿨앤홀리페스티벌인태백>에 관심을 갖고 기도하면서 참여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한강과 낙동강의 발원지이고, 태백산과 대천덕 신부가 설립한 <예수원>이 있는 태백은 1980년초까지는 인구 12만명이 넘는 도시였으나 탄광산업이 약화되면서 지금은 4만7천명의 작은 도시로 변했다. 교회는 63개 교회다.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