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션을 선택하세요.   기독교 일반 cls
에디션 설정
Christiandaily.co.kr
2017.09.23 (토)

[2017 서울모터쇼] 네이버랩스, 차량에 적용 '생활환경지능 기반' 기술 공개

기독일보 이준영 기자 (press@cdaily.co.kr)

입력 2017. 04. 03 14:34  |  수정 2017. 04. 03 14:34

Print Print 글자 크기 + -

송창현 네이버 CTO 겸 네이버랩스 대표
▲송창현 네이버 CTO 겸 네이버랩스 대표는 지난달 30일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2017 서울모터쇼' 프레스데이에서 인사말을 통해 "네이버랩스는 사용자를 둘러싼 공간과 환경을 깊이 이해하고, 지능적인 이동성(intelligent mobility)이 만들어 낼 수많은 가능성에 주목하며 삶의 가치를 높이는 기술을 연구하고 있다"고 소개하고 "'공간'과 '이동'에 대한 생활환경지능 기술을 바탕으로, 사람과 사회가 도구에 얽매이지 않고 더 중요한 삶에 몰입할 수 있는 세상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네이버 제공

[기독일보=테크] 네이버의 기술연구개발 법인 네이버랩스(대표 송창현)는 30일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2017 서울모터쇼' 프레스데이에서 자율주행, 커넥티드 카, 3차원 실내지도 등 생활환경지능 기반 기술을 공개하며, 향후 공간과 이동에 대한 기술 방향성과 IVI 플랫폼 계획을 30일 밝혔다.

이번에 공개한 네이버랩스 자율주행차는 국내 IT기업 최초로 국토부 도로주행 임시허가를 받은 차량으로 현재 실제 도로에서 실험 주행 중이다. 이 차량은 미국자동차공학회(SAE-Society of Automotive Engineers)의 자율주행 기준 레벨3 수준의 자율주행 기술을 갖추고 있으며, 완전자율주행(레벨4) 단계를 달성하기 위해 기술 개발 중이다.

송창현 네이버 CTO 겸 네이버랩스 대표
▲송창현 네이버 CTO 겸 네이버랩스 대표가 지난달 30일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2017 서울모터쇼' 프레스데이에서 자율주행, 커넥티드 카, 3차원 실내지도 등 생활환경지능 기반 기술을 공개하며, 향후 공간과 이동에 대한 기술 방향성과 IVI 플랫폼 계획을 밝혔다. ©네이버 제공

송창현 네이버 CTO 겸 네이버랩스 대표는 인사말을 통해 "네이버랩스는 사용자를 둘러싼 공간과 환경을 깊이 이해하고, 지능적인 이동성(intelligent mobility)이 만들어 낼 수많은 가능성에 주목하며 삶의 가치를 높이는 기술을 연구하고 있다"고 소개하고 "'공간'과 '이동'에 대한 생활환경지능 기술을 바탕으로, 사람과 사회가 도구에 얽매이지 않고 더 중요한 삶에 몰입할 수 있는 세상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네이버와 네이버랩스는 이번 2017 서울모터쇼에 ‘All Ways Connected, Always Intelligent'라는 컨셉을 바탕으로 1,000㎡의 전시공간을 마련하고 ▲국토부 임시주행 허가를 받은 '자율주행차' ▲연구개발 중인 차량용 인포테인먼트(IVI, in-vehicle infotainment, 이하 IVI) 시제품, ▲3차원 실내지도 맵핑 로봇 'M1' 공개 및 시연, ▲네이버 자동차 서비스의 차량정보 확인 체험 공간 등을 선보인다.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