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션을 선택하세요.   기독교 일반 cls
에디션 설정
Christiandaily.co.kr
2017.12.18 (월)

황 대행·펜스 美 부통령 '공동 발표'…“대북 압박 강화”

기독일보 이철규 기자 (press@cdaily.co.kr)

입력 2017. 04. 17 19:28  |  수정 2017. 04. 17 19:28

Print Print 글자 크기 + -

"한미동맹 위해 사드 배치"…"中의 한국 경제보복 문제있다"

황교안 마이크 펜스 부통령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과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17일 오후 면담과 오찬을 함께 한 뒤 공동 발표를 통해 강력한 대북 경고 메시지와 함께 사드를 조속히 배치 운용하겠다는 방침을 재확인했다. ©KBS

[기독일보=정치·외교]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과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17일 오후 면담과 오찬을 함께 한 뒤 공동 발표를 통해 강력한 대북 경고 메시지와 함께 사드를 조속히 배치 운용하겠다는 방침을 재확인했다.

이 자리에서 황 권한 대행은 "양국이 북한의 핵 미사일 위험성에 대한 엄중함을 같이하고, 글로벌 대북압박망을 더욱 촘촘히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 "북한의 추가 도발 시에는 강력한 징벌적 조치를 해나겠다"며 "주한미군의 사드를 조속히 운영할 것"이라고 덧붙다.

펜스 부통령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대신해 차기 대선 결과와 무관하게 동맹국인 한국에 대한 미국의 변함없는 지지를 전한다"고 밝혔다.

또 "북한에 대한 모든 옵션은 테이블위에 올라와 있다"면서, "북한의 어떠한 공격도 압도적인 대응에 의해 대처할 것이라며 '전략적 인내'는 끝났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국이 자국 방어를 위해 적절한 조치를 취하는 데 대해 중국이 경제적 보복 조치를 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본다"며 중국의 사드보복 중단을 촉구했다.

그러면서 "중국은 이런 방어조치(사드)를 필요하게 만드는 북한의 위협을 관리하는 게 더 적절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공동발표에 앞서 황 권한 대행과 펜스 부통령은 면담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황 대행은 "펜스 부통령의 방문이 강고한 한미 동맹을 더욱 공고히 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펜스 부통령은 "이번 방문은 여러 달 전부터 기획된 것"이며, "한국에 대한 흔들리지 않는 미국의 의지를 재확인하는 기회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앞서 방한 이틀째를 맞은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은 이날 오전 남북 분단의 현장인 비무장지대를 찾았다.

펜스 부통령은 다음날인 18일 주한 미국상공회의소 주최 행사에서 한·미 기업인 등을 상대로 연설한 뒤 2박3일 방한 일정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