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션을 선택하세요.   기독교 일반 cls
에디션 설정
Christiandaily.co.kr
2017.05.01 (월)

黃권한대행, 日 겨냥 '위안부 발언' 자제 촉구

기독일보 하석수 기자 (hss@cdaily.co.kr)

입력 2017. 01. 10 14:09  |  수정 2017. 01. 10 14:09

Print Print 글자 크기 + -

[기독일보=정치]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가 10일 침묵을 깨고 위안부 소녀상을 둘러싼 한·일 간의 갈등에 대한 입장을 표명했다.

지난 6일 일본이 주한 일본대사와 부산총영사 귀국조치 등을 발표한 이후 나흘만이다.

황 권한대행은 이날 국무회의에서 "위안부 피해자 문제와 관련해 상황 악화를 가져올 수 있는 언행은 자제하는 게 한일 관계의 미래지향적 발전을 위해서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황 권한대행의 "자제" 발언은 1차적으로 일본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대통령 권한대행 체제에서 '외교 리더십 공백'으로 우리나라가 일본의 공세에 속수무책으로 당하고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는 시점에 나왔기 때문이다.

일본은 지난해 12월 31일 부산의 일본 총영사관 앞의 위안부 소녀상이 설치된 이후 미국 행정부 교체기라는 점과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소추안 가결 이후 혼란스런 국내 정치 상황을 노리고 압박 강도를 더하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황 권한대행은 일본의 '과잉 반응'은 양국 관계 발전에 지장을 초래할 수 있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대북 문제 등을 위해서 긴밀한 공조를 유지해야 하는 입장에서 일본의 외교공세가 동북아 정세 안정에 결코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것이다.

특히 황 권한대행이 위안부 합의의 의미를 일일이 설명하며 "위안부 피해자들의 명예와 존엄 회복 그리고 마음의 상처 치유를 도모한다는 것이 핵심"이라고 말한 것은 역으로 일본을 상대로 진정성 있는 태도를 촉구한 것으로 받아들일 수 있다.

무엇보다 우리 정부가 일본의 '전방위 공세'에 저자세로 일관하고 있다는 비판이 끊이지 않고 있는 상황에서 아무런 반응을 내놓지 않았다가는 국내 여론이 더욱 악화될 수 있다는 판단도 한 것으로 보인다.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