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션을 선택하세요.   기독교 일반 cls
에디션 설정
Christiandaily.co.kr
2017.12.18 (월)

홍준표 "보수우파의 건강한 대통합 이뤄낼 것"

기독일보 하석수 기자 (hss@cdaily.co.kr)

입력 2017. 12. 05 12:44  |  수정 2017. 12. 05 12:45

Print Print 글자 크기 + -

[기독일보=정치]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5일 한국당과 보수우파의 현실을 "부끄럽다"고 자평하고 "빠른 시일 안에 신보수의 새 터전을 세우고 보수우파의 건강한 대통합을 이뤄낼 수 있도록 저의 모든 것을 걸고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홍 대표는 이날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 참석해 "전 세계가 보수우파 쪽으로 가고 있지만, 유독 대한민국만 탄핵사태로 좌파 시대를 이어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홍 대표는 출범 7개월을 맞은 문재인 정부에 대해서 "초보 정권의 난폭운전, 보복운전, 역주행에 다름없다"며 신랄한 비판을 쏟아냈다.

현 정부의 북핵 대응을 "무엇보다 심각한 문제"로 꼽은 홍 대표는 북한의 핵과 미사일 개발 대책이 전무하다고 평가하면서 "북한을 향해 읍소하는 행태로만 정책을 세우고 있다"고 비판했다.

나아가 1조 원 넘는 남북협력기금 편성, 중국과의 관계복원 과정에서 밝힌 '3불(不)'정책을 지적하며 "이런 행태를 보이니 '주사파 정권'이라는 소리까지 나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홍 대표는 전술핵 재배치 및 자체 핵무장을 거듭 요구했다.

그는 "경제제재 때문에 김정은의 손에 5천만의 생명이 인질이 돼야 하느냐. 먹고 사는 문제가 먼저인가, 죽고 사는 문제가 먼저인가"라고 반문하며 "경제제재를 각오라도 해서 자체 핵무장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다만 홍 대표는 미국 일각에서 거론되는 대북 예방전쟁 및 선제타격에 대해서는 "동의하지 않는다"고 못 박았다.

그는 지난 10월 미국 방문 시 중앙정보국(CIA) 코리아미션센터로부터 '예방전쟁을 겸한 대북 타격이 있을 때 북한의 대남 공격 가능성이 있고, 이때 남쪽 피해는 하루 6만 명에 달한다'는 설명을 들었다고 소개하고 "이를 피하기 위해서라도 핵 균형을 이뤄야 한다"고 강조했다.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