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션을 선택하세요.   기독교 일반 cls
에디션 설정
Christiandaily.co.kr
2017.05.01 (월)

“헌법가치 부정·안보저해 세력 근원적 차단해야”

기독일보 장세규 기자 (veritas@cdaily.co.kr)

입력 2017. 01. 11 18:13  |  수정 2017. 01. 11 18:13

Print Print 글자 크기 + -

황교안 권한대행, 정부 업무보고서 "국민 행복한 삶 위한 최소한의 조건” 강조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가 11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국민안전 및 법질서’를 주제로 열린 신년 정부 업무보고에서 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 ©국무조정실

[기독일보=정치]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는 11일 “올해는 무엇보다 자유민주적 기본질서를 수호하고 헌법가치 부정세력과 안보저해 세력을 근원적으로 차단하는 데 소홀함이 없어야 한다”고 말했다.

황 권한대행은 이날 ‘국민안전 및 법질서’를 주제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업무보고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국민 안전과 법질서 확립은 정부의 가장 기본적인 책무이자 국민들에게는 행복한 삶을 위한 최소한의 조건”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황 권한대행은 “법질서와 국민안전의 확립은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데 있어서 가장 근본적인 요소일 뿐 아니라 경제 주체간 거래를 원활히 하고 외국 자본유치를 촉진하는 등 경제 살리기의 효과도 적지 않다”고 설명했다.

이어 “법치주의가 정착되면 연간 300조원에 달하는 사회갈등 비용을 줄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도 있기 때문에 법질서와 안전 수준을 선진국 수준으로 끌어올리기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그는 덧붙였다.

황 권한대행은 사회 비리와 관련해 “우리 사회의 신뢰를 훼손하는 구조적·고질적 비리도 척결해야 한다”며 “이를 위해 청탁금지법이 우리 사회에 잘 정착되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평화적 시위문화 정착에 대해서는 “집회·시위에 있어서도 평화적인 준법 집회·시위 문화 정착을 위해 집회의 자유는 최대한 보장하되 불법행위는 엄단한다는 확고한 원칙을 세워야 한다”며 “이를 통해 힘의 논리, 이익의 논리, 억지의 논리가 아닌 법과 상식이 우리 사회에 뿌리내리게 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황 권한대행은 특히 “증폭되는 테러 위협에 대응해 ‘테러방지법’에 따른 유관기관 간 협조체계 구축과 테러범 입국 원천 차단 등 對 테러 대응 시스템도 빈틈없이 정비해야 한다”면서 “올해는 국민들이 범죄 걱정없이 안심하고 일상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민생침해범죄를 근절하는데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 권한대행은 “특히, 범죄 취약계층인 여성·아동·노인 등에 대해서는 각별한 보호와 지원대책이 마련돼야 한다”고 당부했다.

관련기사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