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션을 선택하세요.   기독교 일반 cls
에디션 설정
Christiandaily.co.kr
2017.09.20 (수)

향린공동체, 동성애 옹호로 이단성 조사 받는 임보라 목사 지지 선언

기독일보 박용국 기자 (press@cdaily.co.kr)

입력 2017. 07. 08 01:46  |  수정 2017. 07. 10 18:35

Print Print 글자 크기 + -

향린공동체 성도들이 최근 동성애 옹호로 말미암아 8개 주요 교단들로부터 이단성 조사를 받게 된 임보라 목사에 대한 지지, 이단 조사에 대한 규탄 기자회견을 가졌다.
향린공동체 성도들이 최근 동성애 옹호로 말미암아 8개 주요 교단들로부터 이단성 조사를 받게 된 임보라 목사에 대한 지지, 이단 조사에 대한 규탄 기자회견을 가졌다. 사진은 성명서를 낭독하고 있는 향린공동체 성도들의 모습. ©박용국 기자

[기독일보 박용국 기자] 예장합동 총회 이단사이비대책위원회(위원장 진용식 목사, 이하 이대위)를 비롯한 8개 교단의 이대위가 동성애를 옹호한다며 임보라 목사(섬돌향린교회)의 이단성을 조사하기로 한 가운데, 7일 향린공동체가 '임 목사에 대한 이단성 시비 규탄 기자회견'을 열고 그녀를 지지했다.

이들은 성명서를 통해 "임보라 목사에 대한 이단사상 조사를 즉시 중단하라"고 촉구하고, "향린공동체(강남향린교회, 들꽃향린교회, 섬돌향린교회, 향린교회)는 예장합동의 이단성 조사가 아무런 정당성을 담보하지 않으며, 신학적 준거도 희박할 뿐 아니라 단지 동성애 혐오에 근거한 교세의 횡포라는 것을 명백히 밝힌다"고 했다.

더불어 향린공동체는 "퀴어 신학은 이단사상이 아니"라 주장하고, "퀴어 관점의 성서해석은 차별을 반대하고 하느님의 공의를 구현하기 위한 학문적이고 실천적인 시도"라며 "편협한 이분법적 선악 구도에 사로잡혀 있는 교권주의자들은 억압받는 사람들의 편에 서서 목소리를 내고 성소수자 인권을 옹호하며 이웃 사랑을 실천하고 있는 임보라 목사에 대한 마녀몰이 책동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한편 행사에서는 김경호 목사(들꽃향린교회)와 서병서 목회운영위원장(섬돌향린교회), 박진영 목사(로뎀나무 그늘교회), 상야(常耶) 목사(감리교 퀴어함께 소속 목회자), 남웅 운영위원장(행동하는 성소수자 인권연대) 등이 함께 발언했으며, 윤선주 집사(향린교회)와 주계수 집사(강남향린교회)가 발언했다.

질의응답 시간 김경호 목사는 총회가 대응하기 보다는 목회자 소속 노회에서 먼저 이 문제를 다루는 것이 순서라는 사실을 언급한 후, 임보라 목사가 소속된 기장 교단 서울노회에서 이 문제에 대해 대응하지 않기로 했다는 사실을 밝히면서 "조만간 노회 결정을 위임 받아 총회에서 움직이려 했는데, 노회가 그렇게 결정을 해서 총회 관련부서들이 바로 대책위를 꾸리고 NCCK 등도 연대하려 논의하려 하고 있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