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션을 선택하세요.   기독교 일반 cls
에디션 설정
Christiandaily.co.kr
2017.05.25 (목)

정치권, 9년만에 손잡고 부른 '님을 위한 행진곡'

기독일보 하석수 기자 (hss@cdaily.co.kr)

입력 2017. 05. 18 12:43  |  수정 2017. 05. 18 12:43

Print Print 글자 크기 + -

[기독일보=정치] 여야 정치인들이 9년만에 손에 손을 맞잡고서 '님을 위한 행진곡'을 불렀다. 18일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다.

애초 정부는 이명박 대통령 집권 1년 째인 2008년 기념식까지만 해도 '님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해 왔지만, 2009년부터는 합창단이 이를 부르는 방식으로 변경됐다.

그러나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직후인 지난 12일 이 노래를 제창하라는 지시를 내리면서, 이번 기념식에는 다시 여야 정치인이 모두 자리에서 일어나 함께 노래를 불렀다.

맨 앞줄에 선 문 대통령과 정세균 국회의장을 필두로 한 여야 지도부는 서로 손을 잡은 채 노래에 따라 앞뒤로 흔들었고, 일부 의원들은 주먹을 불끈 쥐고서 팔을 흔들었다.

문 대통령의 옆에는 정 의장과 함께 '님을 위한 행진곡' 작곡가인 김종률 씨가 자리했고,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은 이한열 열사의 모친인 배은심 씨 옆에서 노래를 불렀다.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