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션을 선택하세요.   기독교 일반 cls
에디션 설정
Christiandaily.co.kr
2017.07.26 (수)

美미시시피서 해병대 수송기 추락…16명 전원 사망

기독일보 하석수 기자 (hss@cdaily.co.kr)

입력 2017. 07. 11 17:31  |  수정 2017. 07. 11 17:31

Print Print 글자 크기 + -

[기독일보=국제] 10일(현지시간) 오후 미국 미시시피 주 르플로어 카운티에 미국 해병대 수송기가 추락해 16명이 숨졌다고 AP통신, CNN 방송 등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사고기는 이날 오후 4시께 미시시피주 잭슨 북쪽 80마일(135㎞)가량 떨어진 대두밭에 추락했다.

CNN은 지역 응급관리 담당자를 인용해 사고 희생자 16명은 모두 수송기에 타고 있었으며, 탑승자 중 생존자는 없다고 전했다.

해병대 대변인 사라 번스 대령은 성명에서 "해병대 KC-130기 사고가 발생했다"고 전했으나 아직 자세한 내용은 발표하지 않았다.

미 연방수사국(FBI) 브렛 카 대변인은 뉴욕타임스(NYT)에 현장에 요원을 파견했으나, 범죄 등이 연루된 것으로는 보지 않는다고 밝혔다.

농장에서 일하던 중 사고를 목격했다는 앤디 존스는 AP통신에 "폭발음이 들려 하늘을 보니 기체가 빙빙 돌며 떨어지고 있었다"고 말했다.

공개된 사고 영상을 보면 수풀로 뒤덮인 벌판에 떨어져 있는 구겨진 잔해를 확인할 수 있다. 화염에 휩싸인 잔해는 엄청난 양의 검은 연기를 내뿜고 있다.

그린우드 소방서장은 기체 잔해가 주변 반경 8㎞까지 흩어져있었다고 말했다.

지역 방송 WSOC-TV는 사고기가 노스캐롤라이나에 있는 체리포인트 해병대 기지에서 출발한 것이라고 전했다.

미 해군 홈페이지에 따르면 사고가 난 KC-130기는 공중급유수송기로 화물과 전술병력 수송 임무 등을 수행해왔다.

승무원은 3명이며 지상부대원 92명, 공수부대원 64명을 수송할 수 있다.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