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션을 선택하세요.   기독교 일반 cls
에디션 설정
Christiandaily.co.kr
2017.11.20 (월)

‘한화해피프렌즈 12기 청소년 봉사단’과 함께한 월드비전

기독일보 이나래 기자 (press@cdaily.co.kr)

입력 2017. 08. 06 23:27  |  수정 2017. 08. 06 23:27

Print Print 글자 크기 + -

[사진제공=월드비전] 한화해피프렌즈 12기 청소년 봉사단 2
©월드비전 제공

[기독일보] 국제구호개발NGO월드비전(회장 양호승)은 ‘한화해피프렌즈 청소년봉사단’ 12기 단원들이 지난 26일부터 2박 3일 동안 충남 청양군 일대에서 농촌봉사활동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한화해피프렌즈 청소년봉사단’은 미래의 주역인 청소년들이 봉사활동을 통해 신체적∙ 정신적으로 건강한 성인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월드비전과 한화생명이 지난 2006년 1월 창단한 청소년 봉사단이다. 올해 여름에는 농업의 소중함을 깨닫고, 더불어 살아가는 가치를 이해하기 위해 농촌봉사활동을 마련했다.

이번 농촌봉사활동에는 서울, 대전, 대구, 부산 등 총 10개 지역의 한화해피프렌즈 단원 350여 명이 참석했다. 이들은 충남 청양에 위치한 6개 농장을 방문해 들깨 모심기, 찻잎 수확 등 농장물 수확부터 농장환경정리까지 다양한 봉사 활동을 통해 여름철 일손이 부족한 농가에 도움을 전했다.

또한, 농업에 대한 이해를 높이기 위해 전통 청국장 만들기, 산양유 천연비누 만들기, 누에 한살림 생태 체험 등 농촌을 체험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외에도 ‘지역 농민과의 대화’, ‘농업 홍보물 제작(UCC, 포스터)’ 등 농업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고, 농업의 가치를 배우는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됐다.

월드비전 전영순 국내사업본부장은 “이번 농촌봉사활동을 통해 청소년 단원들이 우리 농촌의 소중함을 깨닫고, 지역 사회 구성원으로서 공동체 의식을 함양할 수 있는 뜻깊은 시간이었다”며 “앞으로도 월드비전은 많은 청소년들이 더불어 살아가는 공동체적 가치를 배울 수 있도록 다양한 나눔 활동을 펼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한화생명이 후원하고 월드비전이 운영하는 한화해피프렌즈 청소년 봉사단은 지난 11년간 전국 4,000여 명의 청소년 봉사단원들을 배출했다. 이들은 사랑의 연탄배달, 학교 폭력 예방 캠페인, 환경 보호 운동 등 다양한 방면의 나눔 활동을 전개해왔다.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