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션을 선택하세요.   기독교 일반 cls
에디션 설정
Christiandaily.co.kr
2017.06.28 (수)

한장총, 세월호 미수습자 가족 방문해 위로 전달

기독일보 박용국 기자 (press@cdaily.co.kr)

입력 2017. 06. 15 05:30  |  수정 2017. 06. 15 05:30

Print Print 글자 크기 + -

한장총 채영남 대표회장이 13일 오전, 전남 목포신항 세월호 거치장소를 방문했다.
한장총 채영남 대표회장이 13일 오전, 전남 목포신항 세월호 거치장소를 방문했다. ©한장총 제공

[기독일보] (사)한국장로교총연합회(대표회장 채영남 목사)가 지난 13일 목포신항을 방문, 인양된 세월호를 돌아보고 미수습자 가족들과의 만남의 시간을 가졌다.

이 날 세월호 침몰로 희생당한 故 조은화양 어머니는 “세월호가 인양된 것은 기적이며 이는 국민들의 지지와 교회의 기도 지원의 힘이라 믿고 있다”고 말하고, “지금 더 중요한 것은 아직 수습이 되지 않은 다섯 명을 찾아 가족에게 그 유골이라 돌려주는 것”이라며 계속적인 관심과 기도를 부탁했다.

채영남 목사는 “한국장로교회는 미수습자들을 속히 찾아 가족에게 보내는 것을 위하여 기도하고 있으며, 세월호 참사는 매우 슬프고 안타까운 일이지만 304명의 희생이 우리나라의 더 좋은 세상을 여는 숭고한 희생이 되었다고 생각한다”고 하며 유가족들을 위로했다.

또 채 목사는 “이곳에 있는 故 허다윤 양의 어머니, 故 조은화 양의 어머니는 딸들의 유골을 찾았지만, 아직 미수습 다섯 가족들에게 힘이 되어주기 위해 이곳에 함께 하고 있는 점에 감동하고 있다”고 했다.

더불어 채 목사는 가족들이 오랜 힘든 생활에 나빠진 건강부터 챙길 것을 당부했다. 그는 “가장 힘든 세월호 인양이 이루어진 만큼 후속 일들은 잘 되리라 생각하였는데, 와서 보니 미수습자 유해발굴, 사고 원인 규명, 유가족들에 대한 보상 그리고 적절한 관련법 개정 등의 많은 일들이 남아 있음을 이해하게 됐다”고도 했다.

한편 한장총에서는 유가족들에게 성금을 전달하고 오찬을 함께 하며 위로했으며, 부회장 송태섭 목사, 총무 이재형목사, 사무총장 김명일 목사가 동행했다.

한장총 채영남 대표회장과 임원들이 세월호 미수습자 가족들과 위로예배를 드렸다.
한장총 채영남 대표회장과 임원들이 세월호 미수습자 가족들과 위로예배를 드렸다. ©한장총 제공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