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션을 선택하세요.   기독교 일반 cls
에디션 설정
Christiandaily.co.kr
2017.07.26 (수)

한수원 이사회 무산

기독일보 하석수 기자 (hss@cdaily.co.kr)

입력 2017. 07. 13 16:33  |  수정 2017. 07. 13 16:33

Print Print 글자 크기 + -

[기독일보=사회] 13일 신고리 원자력 발전소 5·6호기 공사 일시중단 결정을 위해 한국수력원자력 경주 본사에서 열릴 예정이던 이사회가 노조 반발로 한차례 무산됐다.

이사회 개최 시간인 오후 3시가 임박해 승합차 1대를 함께 타고 한수원 본사를 찾은 조성희씨 등 비상임이사 7명은 노조에게 막혀 본관 광명이세관 출입을 하지 못했다.

노조는 이사들에게 자신들 의견을 밝히고 "신고리 5·6호기 건설 중단 결사반대" 등 구호를 외쳤다.

이사들은 10분 가까이 노조에 막혀 있다가 차를 타고 사라졌다. 아직 행방은 확인되지 않으나 본관 재진입을 시도할 것으로 알려졌다.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