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션을 선택하세요.   기독교 일반 cls
에디션 설정
Christiandaily.co.kr
2017.09.20 (수)

韓美, 6월말 워싱턴서 정상회담 개최합의

기독일보 하석수 기자 (hss@cdaily.co.kr)

입력 2017. 05. 16 17:27  |  수정 2017. 05. 16 19:12

Print Print 글자 크기 + -

[기독일보=정치] 한국과 미국이 오는 6월 말 미국 워싱턴에서 한미정상회담을 개최하기로 원칙적으로 합의했다.

정의용 청와대 외교안보 태스크포스(TF) 단장과 매튜 포틴저 미국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아시아 담당 선임보좌관은 이날 청와대 여민관에서 회동하고 이 같은 내용에 합의했다고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밝혔다.

윤 수석은 "상세한 일정과 의제 등은 외교 경로를 통해 추가 협의하기로 했다"며 "이번 정상회담은 양국 정상 간 개인적인 유대와 우의를 다지는 계기로 삼도록 관련 준비를 해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회동에서 미국 측은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과 관련, 확고한 대한반도 방위공약을 재확인하고 북한의 도발을 억제하기 위한 양국간 공동노력을 강화해나가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미 양국은 또 북핵의 완전한 해결을 위한 공동 방안을 추가로 모색하기로 하고 양국 정상간 비전에 대한 공통점을 확인했다.

양국은 ▲북핵의 완전한 폐기가 궁극적 목표이고 ▲제재와 대화를 포함한 모든 수단을 동원하며 ▲북한과는 올바른 여건이 이뤄지면 대화가 가능하고 ▲이 같은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과감하고 실용적인 한미간 공동방안을 모색한다는데 합의했다.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