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션 설정

한동대, 가나에서 공무원·지역사회 지도자 대상 기업가정신 훈련

기독일보 조은식 기자 (press@cdaily.co.kr)

입력 2019. 01. 25 16:05  |  수정 2019. 01. 25 16:05

Print Print 글자 크기 + -

(사진)지난 2013년 가나에서 개최한 국제기업가정신 훈련 졸업식
지난 2013년 가나에서 개최한 국제기업가정신 훈련 졸업식. ©한동대

[기독일보 조은식 기자] 한동대학교(총장 장순흥)는 오는 1월 28일부터 2월 2일까지 가나 아크라에 있는 가나감리대학교(Methodist University College Ghana, 이하 ‘MUCG’)에서 국제기업가정신훈련 프로그램(Global Entrepreneurship Training, 이하 GET)을 연다.

지난 2012년, 2013년, 2014년에 이어 4년 만에 다시 가나에서 GET를 개최한다. 참가자는 120여 명으로 현지 공무원, 기업가, 교수, 창업을 준비하는 학생 등이다. 일주일간 진행하는 이 프로그램은 한동대와 MUCG 교수진, 코디네이터, 학생보조연구원들이 협력해 진행된다.

GET는 한동대가 2007년 유네스코 유니트윈(UNESCO UNITWIN) 대학으로 선정되면서부터 개발도상국에 국제개발협력 실무형 인재 양성을 위해 진행하고 있는 프로그램이다.

현재까지 한국, 케냐, 가나, 페루, 라오스, 에티오피아, 짐바브웨, 베트남 등 11개국에서 약 3000명의 졸업생을 배출했다. 23회를 맞이하는 이 프로그램은 기업가정신 교육으로 의식개혁을 통한 개발도상국의 지속적인 발전 역량을 강화하고 개발도상국 경제개발 리더와 현지인 국제 기업가 양성 등에 목표를 두고 있다.

한동대와 MUCG 교수들은 기업가정신, 창업 전략, 재무와 회계, 조직 및 인사 관리, 상법, 지식재산권 등 사업 계획 수립과 회사 운영에 필요한 과목으로 강좌를 구성했다.

또한, 3일 차 저녁에는 ‘문화의 밤’ 행사를 열어 한국과 서남아프리카 지역의 문화교류와 함께 서로 소통하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이번 프로그램이 진행되는 동안 매일 오후 참가자들은 소그룹 모임을 통해 사업 아이템 창출 및 사업계획서 작성 방법 등을 배우고 실습하며 저녁에는 준비한 사업계획안을 발표해 심사단들의 평가를 받는다. 마지막 날인 2월 2일에는 사업제안서 경연대회로 이번 프로그램은 마무리된다.

GET을 마친 후에는 한동대와 MUCG의 학생보조연구원들이 기획하고 주관해서 2월 4일부터 5일까지 이틀동안 가나의 고등학생들을 대상으로 청소년 기업가 정신 교육(JET, Junior Entrepreneurship Training)프로그램을 진행하며, 동시에 정부관계자, CEO, 기관장들을 위해 교수들이 시니어 기업가 정신 교육(SET, Senior Entrepreneurship Training)프로그램을 진행할 예정이다.

한동대 김기홍 교수는 “이번 GET 프로그램을 통해 참가자들이 배운 창업 지식과 기업가 정신, 통합적 상호연관성을 갖고 구축되는 네트워크를 총체적으로 활용해서 서남아프리카 지역 경제발전에 기여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