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tiandaily.co.kr
2018.10.16 (화)

한기총, 임원회 열고 신천지 적극 대응에 나서

기독일보 박용국 기자 (press@cdaily.co.kr)

입력 2018. 09. 29 07:26  |  수정 2018. 09. 29 07:26

Print Print 글자 크기 + -

한국기독교총연합회(대표회장 엄기호 목사, 이하 한기총)는 27일 오전 11시 한기총 세미나실에서 제29-6차 임원회를 열고 주요 안건들을 처리했다. 회의는 회원점명 결과 29명 참석, 9명 위임으로 성수가 되었고, 개회선언, 전회의록 채택, 경과 및 사업보고와 안건토의가 이어졌다.
©한기총

[기독일보 박용국 기자] 한국기독교총연합회(대표회장 엄기호 목사, 이하 한기총)는 27일 오전 11시 한기총 세미나실에서 제29-6차 임원회를 열고 주요 안건들을 처리했다. 회의는 회원점명 결과 29명 참석, 9명 위임으로 성수가 되었고, 개회선언, 전회의록 채택, 경과 및 사업보고와 안건토의가 이어졌다.

미주 한기총 설립의 건으로 나광삼 목사(워싱턴큰무리교회)외 약 70여명의 준비위원이 요청한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미주총연(가칭) 설립에 대해서 긍정적인 방향으로 검토하여 추진하기로 했다.

재정 보고의 건으로 현재까지의 한기총 재정에 대한 개괄적인 보고가 있었고, 회원교단(단체)과 임원, 위원장들이 회비를 잘 납부하며 협력하기로 했다.

각 행사준비위원회 구성의 건으로 1) 캄보디아 선교집회(11월 25일 - 30일), 2) 한국교회의 밤(12월 20일 예정), 3) 전국성령회개운동 집회(10월 - 11월)에 대해서 준비위원회를 구성하고 각 위원회가 행사 계획과 예산, 방법 등을 세밀하게 준비하여 임원회에 보고할 것을 결의했다.

신천지 대응의 건으로 각 회원 교단(단체)에서 활동 중인 신천지 대책 위원 및 신학 교수 등을 추가로 추천받아 현 신천지 대책 위원회를 보강하고, 법적 및 언론 대응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조사위원회 구성의 건으로 한기총 내에 제기된 문제에 대해 조사 소위원회들을 구성하여 처리해 나가기로 했다.

기타 안건으로 정홍원 전 국무총리와 정운찬 전 국무총리를 한기총 고문으로 추대했으며, 정학채 목사를 공동부회장으로 임명했다.

한편 회의에 앞서 드려진 예배에서 함동근 목사(공동회장)가 기도했고, 대표회장 엄기호 목사는 마가복음 3장 28-30절을 본문으로 말씀을 전했으며, 회의는 이승렬 목사(명예회장)의 폐회기도로 마쳤다.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