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션을 선택하세요.   기독교 일반 cls
에디션 설정
Christiandaily.co.kr
2018.02.18 (일)

한기총 대표회장 선거, 김노아 목사 단독 후보로 치룬다

기독일보 박용국 기자 (press@cdaily.co.kr)

입력 2018. 01. 23 10:29  |  수정 2018. 01. 23 10:29

Print Print 글자 크기 + -

한기총 선관위 서기 황덕광 목사가 김노아 목사 단독후보로 결정됐음을 알리며, 정견발표는 취소됐다고 전달하고 있다. 이날 정견발표 직전 회의에서는 엄기호 목사의 제출 서류 미비를 이유로 엄 목사의 서류를 반려했다.
한기총 선관위 서기 황덕광 목사가 김노아 목사 단독후보로 결정됐음을 알리며, 정견발표는 취소됐다고 전달하고 있다. 이날 정견발표 직전 회의에서는 엄기호 목사의 제출 서류 미비를 이유로 엄 목사의 서류를 반려했다. ©박용국 기자

[기독일보 박용국 기자] 한국기독교총연합회(이하 한기총) 제24대 대표회장 선거가 기호 2번 엄기호 목사가 제외되고 기호 1번 김노아 목사 단독 후보로 치뤄지게 됐다.

한기총 선거관리위원회(위원정 최성규 목사)는 22일 오전 대표회장 후보자 정견발표가 있기 직전, 회의를 통해 엄기호 목사(현 한기총 대표회장)의 제출 서류가 미비해 반려하는 것으로 결정했다.

선관위 서기 황덕광 목사는 이와 같은 사실을 정견발표를 위해 한기총 세미나실에 모여 있던 교계 관계자·기자들에게 전달했고, "대표회장 선거가 김노아 목사 단독으로 진행 된다"며 정견발표는 취소한다고 전했다.

한편 김노아 목사는 "제가 선관위에서 아무 통보를 받은 사실이 없다"고 말하고, "어쨌든 계속 선거 준비를 하겠다"면서 "선관위 통보를 받고 입장을 밝히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