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tiandaily.co.kr
2018.11.14 (수)

한기연, 3.1절 100주년 행사 준비위 구성 추진

기독일보 박용국 기자 (press@cdaily.co.kr)

입력 2018. 03. 02 11:05  |  수정 2018. 04. 26 14:58

Print Print 글자 크기 + -

제7-2차임원회 열고 국가정책 대응방안·부활절 예배 등 논의

한국기독교연합(대표회장 이동석 목사)은 지난 2월 27일 오전 11시 한기연 회의실에서 제7-2차 임원회를 열고 2019년 3.1절 100주년 행사 준비위원회 구성과 국가정책에 관한 대응연대방안 등 현안 문제를 논의했다.
©한기연 제공

[기독일보] 한국기독교연합(대표회장 이동석 목사)은 지난 2월 27일 오전 11시 한기연 회의실에서 제7-2차 임원회를 열고 2019년 3.1절 100주년 행사 준비위원회 구성과 국가정책에 관한 대응연대방안 등 현안 문제를 논의했다.

대표회장 이동석 목사의 사회로 진행된 임원회는 내년 3.1절 100주년 기념행사를 앞두고 3.1절의 기독교적인 역사관을 재정립하고, 이에 상응하는 기념행사를 추진하기로 하고 준비위원회 구성을 대표회장에게 위임했다.

임원회는 또한 그동안 종교인과세대책TF가 한기연 주도로 한기총 한장총과 함께 연대해 소기의 성과를 거둔 것처럼 앞으로 다양한 정부 정책에 대해서도 기독교적 연대를 모색해 한국교회의 목소리를 전달하는 데 있어 한기연 주도해 나가기로 하고 기독교연대기구를 조직하기로 뜻을 모았다.

이날 임원회에서는 한기총, 한교총 등 타 연합기관과의 통합문제를 다룰 통합추진위원회(위원장 권태진 목사) 위원 선정을 대표회장과 상임회장에게 위임하고 임원회 보고후 활동에 들어가기로 했으며, 그 결과에 따라 외부인사 영입 문제는 추후에 논의하기로 했다. 또한 한기연의 결속을 위해 교단 분담금과 임원회비, 후원금 납부에 임원이 속한 교단들부터 자발적으로 협력해 나가기로 결의했다.

이밖에 부활절 새벽연합예배 개최 문제는 지난해에 이어 군포제일교회 또는 군포기독교연합회와 공동으로 군포시민회관에서 개최하는 안이 제안되었으나 지역이 아닌 서울에서 한기연 독자적으로 추진하는 문제와 한기총과 공동 개최하는 방안, 교단연합으로 개최되는 부활절연합 예배에 참여하는 방안 등 세 가지 방안이 논의된 가운데 그 결정을 대표회장에게 위임했다.

관련기사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