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션을 선택하세요.   기독교 일반 cls
에디션 설정
Christiandaily.co.kr
2018.02.21 (수)

한기연 바수위, 몇몇 교회 및 단체 관련 결의

기독일보 박용국 기자 (press@cdaily.co.kr)

입력 2018. 02. 08 14:02  |  수정 2018. 02. 08 14:02

Print Print 글자 크기 + -

[기독일보 박용국 기자] 한국기독교연합 바른신앙수호위원회(위원장 황인찬 목사, 이하 한기연 바수위)가 7일 오전 회의를 열고 몇몇 교회 및 단체에 대한 결의를 이뤘다.

먼저 바수위는 이천시온성교회 L목사의 건과 관련, 조사보고위원회(위원장 이재훈 목사)의 보고를 그대로 받았다. 바수위는 L목사에 대해 삼위일체 및 인간론, 구원론 등에서 문제점을 발견해 예의주시 및 참여금지를 결의했다.

더불어 바수위는 L목사에 대해 부적절하고 비성경적인 설교와 가르침이 있다고 보고, 이천시온성교회가 소속된 교단에서 재교육 및 지속적인 지도가 필요하다고 결론내렸다. 관련 사항은 교단 및 진정인, 그리고 L목사에게 공문으로 발송하기로 했다.

한편 바수위는 지방교회와 안식일교회의 건과 관련, 위원들의 많은 토론이 있은 후 이 두 단체는 지속적으로 모니터링을 하면서 예의주시하기로 했다. 또 정명석(JMS) 씨와 신천지 관련 성명서를 한국교회 앞에 발표하기로 했다.

관련기사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