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션을 선택하세요.   기독교 일반 cls
에디션 설정
Christiandaily.co.kr
2018.04.20 (금)

한국장로교총연합회, 증경대표회장 초청 간담회 열어

기독일보 박용국 기자 (press@cdaily.co.kr)

입력 2017. 12. 14 07:00  |  수정 2017. 12. 14 07:00

Print Print 글자 크기 + -

(사)한국장로교총연합회(대표회장 유중현 목사)는 지난 12일 제1회 한장총 증경대표회장단 간담회를 개최하였다.
©한장총 제공

[기독일보] (사)한국장로교총연합회(대표회장 유중현 목사)는 지난 12일 제1회 한장총 증경대표회장단 간담회를 개최하였다.

한장총 대표회장 유중현 목사는 제1회 증경대표회장 간담회를 개최하게 된 취지에 대해 “한국장로교회의 원로 지도자들의 지혜와 뜻을 모으는 것이 한국장로교회의 연합과 일치, 그리고 정체성회복을 위하여 중요한 길잡이가 될 것이라는 의미가 있어서 증경대표회장들을 모시게 되었다”고 전했다.

참석한 전 대표회장은 박기수 목사(5대), 김춘국 목사(18대), 엄신형 목사(24대), 김요셉 목사(26대), 이종윤 목사(27대), 윤희구 목사(29대), 권태진 목사(30대), 유만석 목사(31대), 황수원 목사(32) 등 9명이며, 한장총 임원회에서는 유중현 목사(대표회장), 송태석 목사(상임회장)을 비롯한 12명이 배석하였다.

이번 간담회에서 박기수 목사는 “증경들이 한자리에 모여 대화를 나누는 것이 매우 의미가 있다”고 밝히고, “한국장로교 정체성을 분명히 하기 위하여 한국에 장로교회를 전한 언더우드 선교사 후손을 찾아보는 것이 좋겠다”는 의견을 밝혔다.

이종윤 목사는 “3.1절은 국가행사라기 보다는 교회행사로 보아야 할 것이고 100주년이 되는 2019년에 대한 기념행사를 미리 준비하는 것이 좋겠다”는 제안을 했다.

한편 유중현 목사는 “한장총을 앞선 선배들이 35년 동안 발전을 시켰다”며 증경대표회장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표하고, 한국장로교회의 부흥과 관련해 한장총도 미주지회 설립과 가입 문턱을 낮추는 방법 등을 밝히며 관련된 토의의 시간을 갖기도 하였다.

더불어 앞으로도 증경대표회장들의 정례적인 간담회를 위해, 증경대표회장단을 구성하고 회장에는 직전회장인 채영남 목사, 총무에는 황수원 목사를 만장일치 박수로 추대했다.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