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션을 선택하세요.   기독교 일반 cls
에디션 설정
Christiandaily.co.kr
2017.09.20 (수)

한국인이 '무비자 입국' 가능한 나라는 '무려 170개국'…세계 7위권

기독일보 박기호 기자 (press@cdaily.co.kr)

입력 2017. 03. 16 18:12  |  수정 2017. 03. 16 18:12

Print Print 글자 크기 + -

헨리앤드파트너스 '2017 비자제한지수'…北 40개국 94위 그룹

한국 여권
▲한국 여권 종류. 일반·관용·외교관 등 세 가지. ©외교부

[기독일보=사회] 한국 여권을 소지한 국민이 별도로 비자를 받지 않고 입국할 수 있는 나라는 전 세계 170개국인 것으로 조사됐다.

16일 글로벌 국제교류 전문업체인 헨리앤드파트너스가 발표한 '2017 비자 제한 지수'(2017 Visa Restriction Index)에 따르면 한국은 여권 제한 지수 170으로 호주와 함께 공동 7위 그룹에 올랐다.

비자제한지수는 국제항공운송협회(IATA)의 글로벌 여행 정보를 토대로 전 세계 219개국 가운데 특정 국가 여권 소지자가 비자 없이 방문할 수 있는 국가의 수를 합산하는 방식으로 산출된 것으로, 이번엔 올해 1월 1일을 기준으로 발표했다.

따라서 현재 한국 여권 소지자라면 170개국을 무비자로 여행할 수 있다는 뜻으로, 지난해 조사 때보다는 2개국 줄어들었다.

무비자 여행 가능 국가가 가장 많은 것은 독일 여권으로 176개국에 달했으며, 2위는 175개국이 가능한 스웨덴 여권, 덴마크와 핀란드, 이탈리아, 스페인, 미국 등은 174개국으로 3위 그룹에 들었다.

아시아 국가 중에서는 싱가포르와 173개국 무비자 여행이 가능한 4위 그룹에, 일본이 172개국 여행이 가능한 5위 그룹에 각각 이름을 올렸다.

반면,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 등으로 국제사회로부터 고립이 심화하고 있는 북한 주민의 해외여행 자유지수는 세계 최하위권으로 추락했다.

북한의 경우 비자 없이 방문할 수 있는 국가가 2015년 44개, 지난해 42개에서 올해는 40개로 줄어들면서 94위 그룹으로 처졌다.

한편, 무비자 여행가능국이 가장 적은 나라로는 아프가니스탄(24)이 꼽혔으며, 이라크(27개국), 파키스탄(28개국), 시리아(29) 등도 최하위 그룹에 자리했다.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