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tiandaily.co.kr
2018.10.23 (화)

한국구세군, 돈의동 남대문 쪽방촌에 삼계탕 무료 나눔 행사

기독일보 박용국 기자 (press@cdaily.co.kr)

입력 2018. 08. 02 09:23  |  수정 2018. 08. 02 17:23

Print Print 글자 크기 + -

39도에 이르는 폭염속 1평의 쪽방촌 주민에게 사랑 전달해

구세군 삼계탕 나눔행사
©구세군

[기독일보 박용국 기자] 한국구세군(사령관 김필수)은 무더위가 한창인 2018년 8월 1일, 서울 돈의동 쪽방촌과 남대문 쪽방촌에서 삼계탕 나눔 행사를 가졌다고 밝혔다. 종로3가에 위치한 돈의동 쪽방촌에는 550여명의 주민들이 1평이 채 되지 않는 작은 쪽방에서 폭염과 싸우며 힘겹게 더위를 이겨내고 있다.

구세군 돈의동 쪽방촌 상담소 역시 폭염 특별 대책 기간을 정해 여름나기 물품들과 얼린 생수병 등을 주민들에게 날마다 직접 전하며 함께 더위를 이겨내고 있다. 이번 삼계탕 나눔 행사는 무더운 여름날, 이들 쪽방촌 주민들에게 삼계탕 한 그릇이라도 전해주었으면 하는 마음들이 모여 성사 될 수 있었다.

돈의동 쪽방촌 상담소 소장 장경환 사관은 “얼마전부터 계속 쪽방촌 주민들이 삼계탕을 먹고 싶다는 바람들을 전해 주었다”며 “이런 좋은 기회를 통해 주민들과 함께 하는 시간을 가지게 되어 감사하다”는 소감을 전했다.

구세군 서울지방장관 신재국 사관은 이날 자리에서 “무더운 여름을 건강하게 나기 위해 함께 크게 웃었으면 한다”며, “구세군은 여러분들의 친구이고, 언제나 함께 하겠다”라는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돈의동 지역의 교회를 빌려 쪽방촌 주민들을 초청한 오늘 자리에는 약 250여명의 주민들이 참석하여 삼계탕을 함께 나누었다. 거동이 불편하거나 함께 하지 못한 돈의동 쪽방촌 주민들 약 150여명과 남대문 쪽방촌 주민 약 400여명을 위해서는 구세군 서울지방의 사관 및 자원봉사자들이 직접 삼계탕을 전달하여, 전체 약 800여명의 쪽방촌 주민들이 오늘 구세군과 함께 삼계탕을 나누었다.

구세군 삼계탕 나눔행사
©구세군

관련기사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