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tiandaily.co.kr
2018.09.20 (목)

"한국교회 원로들이 목소리를 내는 것 필요하다"

기독일보 김규진 기자 (press@cdaily.co.kr)

입력 2018. 04. 13 07:17  |  수정 2018. 04. 13 07:17

Print Print 글자 크기 + -

기사연 회의실에서 다양한 교단 어른들 모여 '원로들의 대화' 모임 가져

최근 기사연 회의실에서 '원로들의 대화' 모임이 열렸다. 좌우 보수진보를 막론하고 다양한 교단 원로들이 한 곳에 모여 한국교회를 걱정하고 논의했다.
최근 기사연 회의실에서 '원로들의 대화' 모임이 열렸다. 좌우 보수진보를 막론하고 다양한 교단 원로들이 한 곳에 모여 한국교회를 걱정하고 논의했다. ©김규진 기자

[기독일보 김규진 기자] 한국교회 원로들이 함께 한국교회 현 상황과 난제들을 논의하고 대교회·사회적인 목소리를 내자고 의견을 모았다. 한국교회 원로들로 구성된 '원로들의 대화 모임'이 최근 한국기독교사회문제연구원(이하 기사연) 회의실에서 열렸다. 모임은 이 모임을 이끌었던 김영주 목사가 NCCK 총무 직을 내려놓고 기사연 원장으로 취임하면서 장소가 옮겨져 열리게 됐다.

이 자리에서 김명혁 목사(예장합신 강변교회 원로)는 "신자들의 삶이 문제"라며 "(사회 연구도 중요하지만) 교회 상황을 분석할 뿐만 아니라 제시하는 것이 더 필요한 상황"이라 주장했다. 그는 "교회가 사회 문제 등을 다루는 것이 필요하지만, 그러나 교회가 제 구실을 할 때 가능해질 것"이라며 "원로들의 이름으로 한국교회와 사회 앞에 기독교의 본질을 되찾자는 목소리를 내는 것도 필요하다"고 이야기 했다.

박종화 목사(기장 경동교회 원로)도 "개신교는 덩치만 크지, 국회가 교회 입장을 참고할 채널이 없다"며 "교회 성장으로 한국교회가 힘은 길렀는데, 정책적인 면에서 대변할 곳이 없다"고 했다. 그는 "차라리 한국교회 내 종교자유정책연구원 같은 것이 있어 스스로 비판할 수 있어야 하지 않냐"며, "자정 기능과 그에 대한 연구가 필요하다"고 했다. 덧붙여 "진보 보수를 막론하고 토론의 자리가 필요하니 마련해보자"고 했다.

백장흠 목사(기성 한우리교회 원로) 역시 "교회 문제를 다룰 곳이 없다"고 말하고, "무엇이 문제이고 위기인지 제대로 진단해 줄 곳이 필요하다"고 했다. 이용호 목사(예장고신 서울영천교회 원로)도 대사회적인 이슈들에 대한 교단의 무관심으로 말미암아 교단 내 관심자 및 전문가들이 없다고 지적한 후, "개헌과 남북문제, 동성애 문제 등이 늘 기도제목으로 나오는데, 정작 관심은 갖지 않고 있다"며 전문기관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김영주 목사(NCCK 전 총무)는 "불교 등 타 종교에는 (대사회 문제에 대한) 대응반이 있다"고 말하고, "개신교가 풍부한 인적자원을 갖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대응반이 없어 취약하다"면서 "어른들이 한국교회 자정능력을 키울 수 있도록 목소리를 내고 맷집을 강화시켜 주어야 한다"고 했다. 이에 백장흠 목사는 "원로들이 연합기구 대표들을 불러 위한 대사회문제 대정부관계 대언론관계 등을 위한 하나의 채널 혹은 기구를 만들자고 제언하면 좋겠다"고 했다.

한편 이날 모임에는 김명혁 목사, 김영주 목사, 김용도 목사(기침 증경총회장), 박종화 목사, 백장흠 목사, 장차남 목사(예장합동 증경총회장), 정지강 목사(기독교사상 발행인, 희망제작소 이사) 등 8인(가나다순)이 모여 대화했다. 다음 대화 모임은 5월 18일 오전 7시 30분 모이기로 했으며, 원로들은 모임을 지속하며 대화의 구체적 결과물들을 다듬어 언론 등에도 알리기로 했다.

왼쪽부터 예장고신 이용호 목사, 기침 김용도 목사, 기성 백장흠 목사, 기감 정지강 목사.
원로들의 대화 모임에 참석한 한국교회 원로들. 왼쪽부터 예장고신 이용호 목사, 기침 김용도 목사, 기성 백장흠 목사, 기감 정지강 목사. ©김규진 기자
왼쪽부터 기감 김영주 목사, 기장 박종화 목사, 예장합동 장차남 목사, 예장합신 김명혁 목사.
왼쪽부터 기감 김영주 목사, 기장 박종화 목사, 예장합동 장차남 목사, 예장합신 김명혁 목사. ©김규진 기자

관련기사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