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tiandaily.co.kr
2018.11.14 (수)

한국교회언론회 논평 "장신대, 이래서는 안 된다"

기독일보 조은식 기자 (press@cdaily.co.kr)

입력 2018. 04. 27 23:47  |  수정 2018. 04. 27 23:47

Print Print 글자 크기 + -

[기독일보 조은식 기자] 한국교회언론회(대표 유만석 목사)가 27일 논평을 통해 "장로회신학대학교가 이래서는 안 된다"며 "건전한 개혁신학과 장로교 전통을 이어가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최근 있었던 친동성애·친북 성향의 논란 때문이다.

그래서 언론회는 논평을 통해 "편파적 이념이라고 생각할 수 있는 내용과, 반성경적인 주제의 학생들 활동에 대하여, 학교 측이 미온적이라는 주장이 나오는 것은 매우 안타까운 일"이라 지적하고, "이런 면에서 장신대가 분명한 입장을 대외적으로 밝히고, 한국교회에 혼란이 오지 않도록 하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다음은 장신대 관련 언론회 논평이다.

[한국교회언론회 논평] 장로회신학대학교 이래서는 안 된다. 건전한 개혁신학과 장로교 전통을 이어가기를

지난 4월 23일 장로회신학대학교(총장 임성빈, 이하 장신대) 일부 동문들이 성명서를 냈다. 그 내용은 친북성 발언을 한 인사를 초청하여 학내 사경회를 한 것, 성경에 위배되는 동성애를 옹호하는 동아리의 활동에 관한 것을 지적하고 있다.

그 내용을 보면, 지난 해 장신대가 소속된 예장 통합 교단에서는 ‘성경에 위배되는 동성애자나 동성애를 옹호하는 사람은 산하 7개 신학교에 입학할 수 없으며, 총회 산하 교회에서도 동성애자는 교회의 직원(항존직, 임시직, 유급종사자)이 될 수 없음을, 헌법시행규칙 제26조에 넣었음’을 상기하고 있다.

그런데 이같은 총회의 결의에 대하여 장신대 총학생회와 동성애를 옹호하는 동아리는 곧바로 총회의 결의에 도전하는 성명서를 발표하였고, 그 동아리에서는 동성애를 옹호하는 인사를 초청하여 강연하려 하였으며, 올 4월에는 ‘성서와 소수자’라는 주제로 강사를 불러 집회를 개최하였는데, 이에 대하여 장신대에서는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다.

또 지난 해 5월 장신대의 대표적인 신학 학술지인 “신학춘추”에서는 동성애 옹호를 노골적으로 주창한 ‘퀴어신학’을 특집으로 게재하여, 한국교회에서 근심의 대상으로 전락했다고 우려하고 있다.

그런가 하면, 올 해 3월 사경회에서는 친북성 발언을 한 인사가 집회를 하게 되므로, 교계에서 큰 논란을 야기 시켰음에도 불구하고, 학교 당국은 수수방관만 하고 있다고 비난하고 있다.

거기에다 오는 5월 10일 학내에서 개최하는 “인권의 가면 뒤에 숨은 동성애”라는 포럼에 대하여, 총학생회장이 주장하기를, ‘...폭력적인 이념이 반동성애 및 반이슬람 운동과 결합했다...이념을 떠나서 타인에 대해 함부로 규정짓는 것은 그 자체로 심각한 폭력’이라고 한 것이 논란의 대상이 되고 있다.

장신대는 1907년 첫 졸업생을 낸 평양신학교에 그 바탕을 두고 있다. 그리고 1961년 당시 문교부로부터 “대한예수교장로회신학대학”으로 인가를 받아, 오늘에 이르고 있으며, 한국교회에서 대표적인 교단의 신학교이다. 장신대학교는 지금까지 기독교계 지도자 32,212명(2017년 8월 기준: 학사 5,517명, 석사 25,878명, 박사 817명)을 배출하였다.

그런데 이렇듯, 편파적 이념이라고 생각할 수 있는 내용과, 반성경적인 주제의 학생들 활동에 대하여, 학교 측이 미온적이라는 주장이 나오는 것은 매우 안타까운 일이다. (현재 장신대에서는 학생들에 대한 교육지침서를 총회에 제출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런 면에서 장신대가 분명한 입장을 대외적으로 밝히고, 한국교회에 혼란이 오지 않도록 하여야 한다. 장신대는 이런 사회적 변화와 도전 앞에서, 학교 당국과 총회와 동문들과 전문가들을 통하여, 신앙과 신학의 정체성을 분명히 하므로, 소속된 교단의 역량에 손상이 가지 않도록 하여야 한다.

장신대가 하나님께서 진정으로 기뻐하시는 ‘선지 동산’이 되고, 개혁신학과 장로교 전통을 지키므로, 한국교회 믿음의 건강성을 견인하는데, 초석이 되기를 진심으로 바란다.

관련기사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