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션을 선택하세요.   기독교 일반 cls
에디션 설정
Christiandaily.co.kr
2017.09.21 (목)

"한국교회가 '이웃 사랑'으로 북한 주민 지원했어야"

기독일보 홍은혜 기자 (press@cdaily.co.kr)

입력 2017. 09. 06 00:51  |  수정 2017. 09. 06 00:51

Print Print 글자 크기 + -

남서울은혜교회·합신대 연합 통일선교 컨퍼런스, 윤영관 교수 강연

윤영관 교수
윤영관 교수 ©기독일보DB

[기독일보 홍은혜 기자] 지난 4일 낮 밀알학교에서는 남서울은혜교회와 합동신학대학원대학교가 연합으로 ‘통일선교 컨퍼런스’를 개최했다. “한반도 통일 이후 실천 가능한 한국교회의 통일선교 방안 모색”이란 주제로 열린 이번 컨퍼런스에서 윤영관 교수(서울대 사회과학대학 정치외교학부 명예교수, 제32대 외교통상부 장관, 전 한반도평화연구원장)는 한국교회가 “말씀에 입각한 새로운 관점에서 평화와 통일의 역량을 키우고 준비해 나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윤영관 교수는 통일 외교 전략적으로 통일 반대 방향으로 작용하는 원심력을 약화시키고, 남북 ‘사람’들 간의 통합이 핵심이기에 구심력을 강하게 해야 한다면서 이 부분에서 교회가 중요한 역할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국교회가 남북 ‘사람’ 간의 통합을 추구하는 역할을 해야 한다는 것이다. 그는 “서독 정부와 주민들은 ‘통일’을 외치지 않으면서도 동독 주민들의 인간적인 삶을 위해 꾸준히 지원했는데 이것이 통일을 향한 구심력 강화를 낳았다”고 했다.

다만 윤 교수는 “북한의 ‘정권’을 지원하자는 이야기가 아니”라 말하고, “북한 주민의 인간적 삶을 지원하는 노력을 중단 시키지는 말았어야 된다는 이야기”라 했다. 북핵 문제로 당국 간의 관계는 단절되었어도 교회 및 민간단체의 대북 인도주의적 지원의 채널은 끊지 말았어야 했다는 말이다. 그는 “한국 교회와 교인이 ‘이웃 사랑’의 계명 차원에서 북한 주민 및 탈북민 지원에 대해한국 정부와 사회를 향해 강하게 적극적으로 발언했어야 했다”고 지적했다.

윤 교수는 “물론 지금과 같은 긴장 상황에서 남북 경협 재개는 어렵지만, 정치, 군사와 관계없는 덜 민감한 분야, 즉 의료보건, 환경, 농업 분야 등에서의 협력 사업은 실천을 시도해야 한다”고 밝히고, “설령 북한 당국이 비협조적으로 나와도 우리 정부는 꾸준히 설득해 나가는 자세를 보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국교회가 북한 주민에 대한 ‘이웃 사랑’에 근거한 ‘인간다운 삶’을 지원하고 실천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 윤 교수는 교회의 단합된 목소리가 나오지 못하니까 말씀에 기반 한 메시지를 정부의 정책에 반영시킬 수가 없다면서 “한국교회가 개 교회주의를 극복하고 교회, 교단 간 연합을 이루어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더불어 “과거 북한 당국은 대북 지원 단체들을 상호 분열시키면서 교묘하게 활용(divide and rule)해 왔다”면서 “교회, NGO, 사회단체, 정부 간에 보다 효과적인 대북 협력을 위한 정보 교환 및 조정(coordination)이 필요하다”고 했다.

특히 그는 “한국에서 살고 있는 3만 여 명 탈북 주민들에 깊은 관심을 갖고 사랑을 나눠야 한다”고 강조하고, “전체 한국 교회가 연합하여 탈북민 지원을 강화하고 이들에 대한 선교 및 지원 모델을 개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더불어 “통일 논의의 한 가운데 “하나님”을 모셔놓는 본연의 역할을 충실히 하지 못한 한국교회가 회개하고 다시 한 번 도약해야 한다“면서 ”통일 한국은 세계 선교의 중심, 영적 지도자 국가로 우뚝 서는 축복을 받을 것“이라 했다.

한편 행사에서는 윤 교수의 강연 외에도 김영식 목사(남서울은혜교회 통일선교 지도, 북한사역목회자협의회 부회장, FOTA Missions 대표)가 ”통일 이후 북한지역에서 활용 가능한 한국교회의 사역은 무엇일까?“란 제목으로 강연을 전하기도 했다. 이후 ‘북한지역 교회 신앙공동체 사역’ ‘북한지역 주민의 사회변화 적응 상담 사역’ ‘북한지역 장애인 사역’ ‘북한지역 일반 교육 사역’ ‘북한지역 취약계층 어린이 교회 교육 사역’ 등의 분과회의와 기도회가 있었다.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