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tiandaily.co.kr
2018.12.14 (금)

한교총 신임 대표회장에 이승희·박종철·김성복 목사

기독일보 박용국 기자 (press@cdaily.co.kr)

입력 2018. 12. 06 16:21  |  수정 2018. 12. 06 16:23

Print Print 글자 크기 + -

제2회 정기총회 개최해 신임 임원진 선출하고 법인 추진 결의

한교총 제2회 정기총회가 6일 한국교회100주년기념관 소강당에서 열렸다.
한교총 제2회 정기총회가 6일 한국교회100주년기념관 소강당에서 열렸다. ©노형구 기자

[기독일보 박용국 기자] 한국교회총연합(이하 한교총)이 6일 제2회 정기총회를 한국교회100주년기념관에서 개최한 가운데, 법인 추진을 결의하고 신임 대표회장으로 이승희 목사(예장합동 총회장)와 박종철 목사(기침 총회장), 김성복 목사(예장고신 총회장) 등을 선출했다.

한교총은 이미 지난 2018년 7월 20일 제1-1차 총회에서 법인 설립을 결의했던 바 있다. 다만 한기연과의 기관통합 논의로 법인 허가 절차를 두 차례(1차 9월 30일, 2차 10월 31일) 중지했던 적이 있는데, 결국 협상 결렬로 이후 한교총은 1-1차 회의록과 정관에 대한 공증절차를 완료해 서울시에 허가요청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임 대표회장단은 지난 2018년 12월 4일 상임회장단회의에서 결의됐다. 3명의 대표회장 외에도 상임회장과 공동회장들이 현직 총회장들로 결정됐으며, 법인이사와 감사 등이 결정됐다. 또 총무로는 엄진용 목사(기하성)와 김진호 목사(기성)가 선임됐으며, 신임 서기로는 변창배 목사(예장통합)가 수고하기로 했다.

협동총무는 김종명 목사(예장백석대신)와 강상구 목사(예장개혁), 이강춘 목사(예성), 그리고 기침 총대의원 한 사람이 하기로 했으며, 부서기에는 정성엽 목사(예장합신), 회계에는 최우식 목사(예장합동), 부회계에는 박영근 목사(기감)가 각각 선임됐다. 김선규 이성희 전명구 목사 등 창립회장들과 전계헌 최기학 이영훈 목사 등 1대 대표회장들은 모두 명예회장으로 추대됐다.

이외에도 총회에서는 상임위원회 배정과 제2회기 회원교단 회비 승인, 사업계획, 제2회기 예산 보고 등이 일사천리로 이뤄졌으며, 제2회 총회 결의문을 채택한 후 총회는 마무리 됐다. 또 행사 중 림형석 목사(예장통합 총회장)는 축사를, 이영훈 목사(기하성 총회장)는 설교를, 최기학 목사(예장통합 직전총회장)는 인사말을 전하기도 했다.

한편 3인의 신임 대표회장 중 한 사람인 이승희 목사는 취임 인사를 통해 "한국교회 가장 시급한 일은 사회로부터의 신뢰회복"이라 지적하고, "신뢰회복을 위해 아름다움을 보여야 하는데, 그 첫 시작이 연합일 것이며, 그럴 때 사회 모든 이슈들을 선점할 수 있을 것"이라며 "한교총이 연합하는 일, 사회에 아름다움을 보이는 일에 힘을 모으고 마음을 모으겠다"고 다짐했다.

한교총 신구 임원교체의 시간, 전현직 대표회장들이 한 자리에 모여 인사하고 있다. 왼쪽부터 제1대 대표회장을 지낸 이영훈 목사 전명구 감독 전계헌 목사 최기학 목사, 제2대 대표회장인
한교총 신구 임원교체의 시간, 전현직 대표회장들이 한 자리에 모여 인사하고 있다. 왼쪽부터 제1대 대표회장을 지낸 기하성 총회장 이영훈 목사, 기감 감독회장 전명구 감독, 예장합동 직전 총회장 전계헌 목사, 예장통합 직전 총회장 최기학 목사, 제2대 대표회장인 기침 총회장 박종철 목사, 예장합동 총회장 이승희 목사, 예장고신 총회장 김성복 목사. ©박용국 기자

 

관련기사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