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tiandaily.co.kr
2018.10.21 (일)

"가짜뉴스 즉각 정정 보도하고, 사실관계 공개 토론을"

기독일보 노형구 기자 (press@cdaily.co.kr)

입력 2018. 10. 12 07:31  |  수정 2018. 10. 12 07:31

Print Print 글자 크기 + -

'가짜 뉴스 프레임'으로 반동성애 의견에 재갈물리면 안돼

한가모 가짜뉴스 규탄 국민대회
한겨레 가짜뉴스 피해자들이 발언하고 있다 ©기독일보 노형구 기자

[기독일보 노형구 기자] ‘가짜뉴스, 종교탄압, 동성애 반대 국민대회’가 11일 오전 11시 반,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 앞에서 개최됐다. 이번 국민대회는 한겨레신문 가짜 뉴스 피해자 모임(한가모)이 주최했다. 그들은 “가짜뉴스의 본기지인 한겨레신문을 엄중히 수사하고, 정부와 민주당은 ’가짜뉴스 프레임‘으로 동성애 반대 활동에 재갈을 물리지 마라”고 강력히 외쳤다.

그들의 말에 따르면, 9월 27일 가짜뉴스에 대한 한겨레신문의 대대적인 보도가 있은 뒤, 10월 2일 이낙연 총리는 가짜뉴스를 엄중히 수사할 것을 지시했다. 당시 한겨레는 동성애에 관한 다수의 내용 22개를 가짜뉴스로 지목했고, 교수, 의사, 변호사 등 전문가를 포함한 25명을 가짜뉴스 생산 유포자로 보도했다.

이어 10월 3일 박상기 법무부 장관은 가짜뉴스의 생산자로 종교단체를 지목했다. 또 10월 4일 이해찬 대표는 민주당 의원들에게 민주당이 최근 가짜뉴스와의 전쟁에 나서게 된 배경에 대해 설명하고 협조를 요청했다. 나아가10월 8일 국무회의 후 관계 정부 부처들이 합동으로 ‘가짜뉴스의 대책‘을 발표하기로 하였으나 갑자기 연기됐다.

이에 한가모는 “한겨레신문의 가짜뉴스가 보도된 후, 정부와 민주당의 이러한 움직임은 정부가 추진하려는 성 평등 이념에 반대하는 동성애 반대 운동을 ‘가짜뉴스’라는 명분으로 재갈 물려 양심·표현·종교의 자유를 억압하려는 것”이라며 “전형적인 언론독재의 모습”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그들은 “한겨레신문이 주장하는 가짜뉴스 기사의 가장 큰 문제는 보도를 통해 정보의 진위를 밝혀 건전한 사회를 만들기 위함이 아니”라며 “진위 여부와 상관없이 자신과 반대되는 모든 의견을 가짜뉴스로 만들기 위한 소위 ‘프레임 씌우기’라는 의도가 있다”고 주장했다.

뿐만 아니라 그들은 “가짜뉴스 프레임은 민주주의 국가가 가장 소중하게 유지해야 할 표현의 자유를 침해하고, 반대 의견을 법적으로 탄압하는 독재적 요소가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그들은 “동성애 동성혼을 적극 반대하는 기독교계를 혐오집단과 적폐세력으로 규정한 가짜뉴스 프레임에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며 “성숙한 민주주의를 위해서라도 자신의 주장을 관철하기 위한 수단으로 가짜뉴스 프레임을 절대 사용해서는 안 된다”고 역설했다.

한가모 가짜뉴스 규탄 국민대회
©기독일보 노형구 기자

그들은 성명서에서 다음과 같이 규탄했다. 첫째 그들은 “어떤 목적을 위해 가짜뉴스를 생산·유포하는 것을 절대 반대 한다”며 “특히 언론의 권력을 가지고 순수하지 못한 목적으로 가짜뉴스를 생산한 것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고 외쳤다.

둘째 그들은 “한겨레신문사는 동성애 관련 가짜뉴스와, 교수, 의사, 변호사들을 가짜뉴스 생산 유포자로 지목한 것에 대해 사실 여부를 정확히 밝히라”며 “이를 위해 한가모가 제안한 공개 토론회에 한겨레신문사는 즉각 응하라”고 외쳤다.

셋째 그들은 “교수, 의사, 변호사 등의 전문가들이 팩트 체크를 통해 한겨레 신문이 주장한 보도내용이 가짜가 아니라 사실로 밝혀진 것에 대해 한겨레신문사는 사과하고 이로 인해 발생한 명예훼손과 피해를 즉각 보상하라”고 요구했다.

넷째 그들은 “동성애와 동성결혼을 합법화하려는 정부와 여당의 성평등 이념을 반대하는 동성애 반대운동을 ‘가짜뉴스’ 명분으로 재갈을 채워 양심·표현·종교의 자유를 억압하지 말 것”을 강력히 외쳤다. 이어 정부 잘못을 비판하는 국민들 의견에 재갈을 씌우고 종교의 자유를 탄압하는 독재 권력은 엄중한 국민적 심판을 받을 것“이라고 외쳤다.

다섯째 그들은 “정부와 민주당은 양성평등 이념의 현행 헌법과 법률을 위배할 뿐만 아니라, 가정을 해체하고 윤리도덕을 파괴하는 성평등 이념을 위한 개헌과 법률의 재개정, NAP등의 국가 정책을 즉각 포기하라”고 외쳤다.

한가모 가짜뉴스 규탄 국민대회
©기독일보 노형구 기자

관련기사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