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션을 선택하세요.   기독교 일반 cls
에디션 설정
Christiandaily.co.kr
2017.12.18 (월)

폴크스바겐, "휘발유 차량에서도 문제 발견"

기독일보 편집부 기자

입력 2015. 11. 04 09:32  |  수정 2015. 11. 04 09:32

Print Print 글자 크기 + -

폴크스바겐 스캔들이 디젤 차량에서 휘발유 차량으로 확대되고 있다.

폴크스바겐사는 3일(현지시간) 발표한 성명을 통해 디젤 엔진 차량뿐만 아니라 휘발유 차량에서도 배출가스 장치 관련 오류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AP통신은 이날 폴크스바겐은 성명을 통해 "내사과정에서 80만여대의 차량에서 이산화탄소 수치 불일치를 발견했다"며,이산화탄소 배출 기준이 실제 배출량보다 낮게 돼있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BBC는 폭스바겐 대변인의 말을 인용해 이번에 새로 문제가 발견된 80만여대의 차량은 폭스바겐, 아우디, 스코다, 시트 등이라고 전했다. 또 주로 디젤 차량이지만 휘발유 모델들도 포함돼있다고 보도했다.

블룸버그통신은 이에따른 폴크스바겐사의 리콜 대상 차량이 지난 한 해동안 전 세계에서 판매했던 차량 대수보다 많을 것으로 전망했다.

폴크스스바겐 측은 80만대의 문제 차량 추가발견으로 인해 발생하는 손실을 포함한 경제적 손실이 소송비용 등을 제외해도 총 22억 달러(약 2조5000억 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앞서 2일 미국 환경보호청(EPA)은 폭스바겐의 또 다른 배기가스 검출 결과 조작 사실을 적발했다고 발표하면서, 새로 배출가스 조작 소프트웨어가 장착된 것으로 추가 적발된 폭스바겐사의 차량은 2015년형 포르셰 카이옌을 포함해 1만 대라고 밝혔다.

1만 대는 EPA와 캘리포니아 대기자원위원회(CARB)가 앞서 발표했던 배출가스 조작 소프트웨어 장착 차량의 약 50만 대에 비해 적지만, 이미 폭스바겐의 신뢰도가 떨어진 상황에서 이는 심각한 타격이 될 수 있다고 CNN머니는 전망했다.

포르셰는 이날 성명에서 “이 소식을 듣고 충격을 받았다”며 “당국의 공문을 받을 때까지 포르셰 카이엔 디젤 차량은 모든 기준을 준수한다는 것이 우리가 밝힐 수 있는 정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