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션을 선택하세요.   기독교 일반 cls
에디션 설정
Christiandaily.co.kr
2017.10.22 (일)

폴크스바겐 국내 리콜…최다 10만여대

기독일보 편집부 기자

입력 2015. 10. 01 06:26  |  수정 2015. 10. 01 06:59

Print Print 글자 크기 + -

독일 폴크스바겐 그룹의 디젤차량이 국내에 판매한 차량 10만여대에 대한 리콜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1일 업계에 따르면 아우디폴크스바겐 코리아는 지난달 30일 환경부에 국내 판매 현황, 조작 장치에 대한 구체적 내용, 시정 조치 계획을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정 조치라는 것은 문제가 되는 차량에 대해 리콜 등을 통해 보상한다는 의미다.

폴크스바겐 그룹 본사는 오는 7일까지 독일 당국에 사태 수습 방안을 제출하고 허가를 받은 뒤 차량 수리에 착수할 계획이다.

국내의 경우 폴크스바겐그룹의 배출가스 조작 의심 차량이 13만여대 가까이 있는 것으로 추산된다.

이들 모두가 리콜 대상이 될 수 있으나 세부 분류 과정에서 일부 제외될 수 있어 최대 10만여대가 될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한국수입차협회 통계를 보면 폴크스바겐 브랜드는 조작 의심 차량이 이번에 미국에서 문제 차종으로 꼽힌 골프와 제타, 비틀, 파사트 외에도 티구안을 비롯해 폴로, CC, 시로코까지 8개 차종 9만2천여대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우디 브랜드는 미국에서 적발된 A3를 포함해 A4, A5, A6, Q3, Q5 등 6개 차종 3만5천여대가 해당하는 것으로 추정됐다. 조작 차량으로 의심되는 유로 5 차량이 총 12만7천여대인 셈이다.

국산차로는 2012년 투싼과 스포티지가 고속구간에서 출력과 가속 응답성 향상을 위해 질소산화물 저감장치의 작동을 축소해 질소산화물을 과다 배출한 것으로 밝혀져 현대차와 기아차가 21만8천대를 리콜한 바 있다

폴크스바겐의 경우 단순히 리콜로만 끝나지 않을 가능성이 있다.

문제의 조작 소프트웨어를 통해 차량이 정기검사나 실험실 테스트를 받는 중에는 배출가스 저감장치가 최대한 가동되도록 하고 실제 도로 주행시에는 저감장치를 끄도록 했기 때문이다.

실험실에서만 작동하던 저감장치를 계속 작동하도록 하면 더 많은 연료가 소비되고 연비나 성능은 줄어들 수밖에 없다. 이럴 경우에는 공인 연비가 떨어져 폴크스바겐은 소비자들에게 대규모 보상을 해야할 수도 있다.

관련기사

Copyright © Christiandaily.co.kr All rights reserved.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