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션을 선택하세요.   기독교 일반 cls
에디션 설정
Christiandaily.co.kr
2017.09.20 (수)

英공연장서 테러 추정 폭발…최소 19명 사망

기독일보 하석수 기자 (hss@cdaily.co.kr)

입력 2017. 05. 23 12:36  |  수정 2017. 05. 23 22:48

Print Print 글자 크기 + -

[기독일보=국제] 미국 팝스타 아리아나 그란데의 콘서트가 열리던 영국 '맨체스터 아레나'에서 테러로 추정되는 폭발이 발생, 현재까지 19명이 숨지고 50여 명이 다친 것으로 확인됐다고 영국 경찰이 22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그레이터맨체스터 경찰 당국은 이날 공식 트위터 계정에 이 같은 수사 상황을 공개하고 응급구조 활동이 진행 중인 만큼 주변 지역 접근을 피해달라고 당부했다.

영국 매체들은 아직 사상자 수습이 진행 중이라는 점에서 사상자 수가 더 늘어날 수 있다고 전했다.

앞서 외신은 사상자 수가 최소 20명이며 부상자 수도 수백 명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현지 경찰은 테러가 아니라는 증거가 나올 때까지는 테러 사건으로 간주하고 수사하겠다고 밝혔다.

미국 NBC 방송은 다수의 영국과 미국 경찰 관계자를 인용해 최소 20명이 사망하고 수백 명이 부상했다고 전하며 이번 사건의 원인을 '자살 폭탄테러'로 추정했다.

NBC 방송은 맨체스터 경찰 당국이 테러 사건으로 보고 수사 중이라는 점에서 이같이 관측했다.

영국 BBC방송도 테러대응 전담팀이 수사에 투입됐다고 밝혔다.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