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션을 선택하세요.   기독교 일반 cls
에디션 설정
Christiandaily.co.kr
2018.02.21 (수)

포항 또 지진? 한동대 '규모 4.6 여진' 대응상황은

기독일보 이나래 기자 (press@cdaily.co.kr)

입력 2018. 02. 12 07:11  |  수정 2018. 02. 12 07:11

Print Print 글자 크기 + -

다행히 이번 지진으로 인한 추가 피해는 없는 것으로

[기독일보] 2018년 2월 11일 오전 5시 3분 포항시 북구 북북서쪽 5㎞ 지역에서 기상청 발표 규모 4.6 지진이 발생하였다. 이번 지진에 대해 기상청은 지난 2017년 11월 15일 포항지진의 여진으로 발표했다.

한동대학교(총장 장순흥)는 지진 발생 직후 비상 연락망을 가동하고 대학의 지진 대응 실무 매뉴얼에 의거하여 2단계(규모 4.5이상 6.0미만) 대응을 진행하였고 총장을 중심으로 재난안전대책본부와 상활실이 구성되어 소집되었다.

지진 직후인 5시 30분부터 총장, 사무처장, 시설팀장이 주축이 되어 생활관 등 교내 건물 내부를 1차적으로 점검하였고, 건물 내부 시설물에는 이상이 없음을 확인하였다. 하지만 해가 뜨기전 어두운 상황이어서 건물 외부를 포함한 세부 점검은 날이 밝은 후 다시 점검하기로 하였다.

오전 10시부터 재난안전대책본부의 총장, 사무처장, 시설팀장은 비상소집 근무인력들과 함께 구역을 나눠 할당된 건물별로 세부적인 상황 점검을 재개 하였다. 지난 포항지진으로 인한 피해 복구작업이 이뤄지고 있는 현장을 중심으로 건물 내외부의 세부 점검을 모두 마친 결과 이번 지진으로 인해 시설물에 대한 추가 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되었다.

지진 대응 상황실을 담당하고 있는 총무인사팀 김지현 과장은 "이번 지진의 발생시간이 휴일 새벽 시간이어서 대응이 늦을 수 있었지만, 교내 관사에 거주하고 계시는 총장님을 중심으로 대책본부가 빠르게 구성되어 신속한 대응을 할 수 있었으며, 대학 구성원들이 '한동대학교 지진 대응 실무 매뉴얼'을 잘 숙지하고 있어서 우왕좌왕하지 않고 맡은 역할들을 잘 수행해줘 빠른 대처가 가능했던 것 같다"고 밝혔다.

한동대학교는 11일 오후 6시 현재 추후 상황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상황실을 유지하고 있으며, 비상 근무인력이 대기 중에 있다.

관련기사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