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tiandaily.co.kr
2018.09.26 (수)

평화조약 체결 캠페인(2016-2018)을 위한 국제 워크샵 진행

기독일보 박용국 기자 (press@cdaily.co.kr)

입력 2016. 05. 17 17:11  |  수정 2016. 05. 17 17:11

Print Print 글자 크기 + -

[기독일보 박용국 기자]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은 지난 2013년 부산 세계교회협의회 10차 총회를 기점으로 세계교회와 함께 “정전협정을 평화조약으로” 캠페인을 실시하고 있다. 2015년 7월 27일에는 세계 교회 성도들과 시민 13,000여명이 서명한 청원서를 청와대에 전달 한 바 있다.

교회협 화해·통일위원회(이하 화통위)는 평화조약촉구 캠페인을 전세계로 확산하기 위해 2016년부터 2018년까지 지역 교회와 시민사회, 해외 파트너 교회, 시민사회와 함께 3개년 집중 캠페인을 실시한다. 2016년 상반기에는 지역 교회협과 함께 대전, 대구, 전주 등지에서 평화조약 캠페인 지역본부를 개설할 예정이며, 국제캠페인은 2016년 미국, 2017년 유럽 (영국, 독일, 스위스 등), 2018년 아시아 (일본, 중국, 홍콩 등)에서 진행된다.

2016년 미국 캠페인은 7월 18일 LA에서 시작된다. 약 20여명의 화통위 대표단이 12일에 걸친 동서횡단 캠페인을 드모인, 시카고, 인다아나폴리스, 루이빌, 워싱톤 DC 등지에서 펼치게 되며 현지 교회, 시민사회, 지역구 상하원 의원, 행정부 관료 등과의 면담이 예정되어 있다. 미국 캠페인은 7월 27일 백안관 청원서 전달과 기자회견을 통해 마무리 된다. 이 캠페인을 통해 교회협은 정전과 분단체제의 실상을 알리고, 한미 양 교회와 시민사회가 평화와 화해를 여정에 더욱 적극적으로 참여할 것을 호소할 예정이다.

한편 교회협은 미국 캠페인을 포함한 3개년 국제캠페인을 효과적으로 확산하기 위해 2016년 5월 16-24일 까지 제주, 서울, 철원 등지에서 “평화조약 체결 캠페인을 위한 국제 워크샾”을 진행하고 있다. 기독교, 불교, 천주교의 청년운동, 정의평화운동을 담당하는 성직자, 평신도 등 25명이 미국, 캐나다, 독일, 영국, 일본, 필리핀, 대만, 홍콩에서 참석하며, 이들은 향후 3년간의 국제캠페인을 연결하고 지원하는 네트워크의 중심 인적 자원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 외에도 교회협은 오바마 대통령에게 평화조약체결을 촉구하는 우편엽서를 수 만부 발행하여 국내외에서 발송운동을 하고 있으며 이미 “지속 가능한 한반도평화를 향하여”란 제목의 책자를 발행하여 한반도평화와 평화조약의 중요성을 알리고 있다.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