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tiandaily.co.kr
2018.09.26 (수)

"평양 부흥 100년, 당시 신실했던 신앙인들 지금도 살아 있을 것"

기독일보 김규진 기자 (press@cdaily.co.kr)

입력 2016. 05. 26 03:16  |  수정 2016. 05. 26 11:15

Print Print 글자 크기 + -

CCA 총무인 매튜스 조지 추나카라 박사(Dr. Mathews George Chunakara) 방한

아시아기독교협의회(CCA) 총무인 매튜스 조지 추나카라 박사(Dr. Mathews George Chunakara)
아시아기독교협의회(CCA) 총무인 매튜스 조지 추나카라 박사(Dr. Mathews George Chunakara) ©김규진 기자

[기독일보 김규진 기자] 아시아기독교협의회(CCA) 총무인 매튜스 조지 추나카라 박사(Dr. Mathews George Chunakara)가 지난 24일 오후 대한성공회 서울주교좌성당에서 기자들을 만나 CCA와 한국교회 협력에 대한 대화를 나눴다.

특히 북한 관련 질문에 대해 추나카라 박사는 "WCC에서 14년 동안 일할 때 북한문제 관련 최고 책임자였다"고 밝히고, 그동안의 이야기를 풀었다. 그는 "그동안 9번 북한에 다녀왔다"고 말하고, "알기로는 북한을 정확하게 이해하는 사람은 없을 것 같다"고 했다.

그러나 그는 WCC에 있으면서 수많은 프로그램을 다뤘는데, 주로 조선그리스도교연맹(조그련)과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그리고 세계 여러 나라들의 교회를 불러 함께 모여서 '화해의 테이블'을 만드는 일을 주로 했다"고 밝혔다.

추나카라 박사는 한반도평화포럼(EFK)이 바로 그렇게 한반도 평화문제에 집중하기 위해 만들어진 조직이라 했다. EFK는 독일에서 2008년 창립됐는데, 남북의 기독교인뿐 아니라 해외교회 파트너들, 그리고 WCC와 CCA 등 많은 이들이 참여 중이다.

그는 "EFK가 남북교회를 잇는 중요한 가교역할을 하고 있는 유일한 교회조직이라 봐도 무방하다"고 말하고, 최소한 1년에 한 번 정도는 상시적인 모임이 있으며 그 외에도 특별히 긴급상황이 발생하면 모임을 갖고 안건을 다루기도 한다고 밝혔다.

작년 남한 교회가 북한을 다녀올 수 있었던 것도 EFK의 주선이었다고 한다. 이런 모임에서 추나카라 박사는 WCC 파송으로 2008년부터 2014년까지 의장 역할을 했다. 남북한이 만나는 모든 일들을 '도잔소 프로세스'라 부르는데, 이 모든 것들을 하는 곳이 EFK라 그는 밝혔다.

추나카라 박사는 "1984년 도잔소 회의를 통해 (남북이) 교회를 포함해 화해의 여정을 시작해야 한다고 처음으로 이야기가 나왔다"고 전하고, "그래서 1986년 스위스에서 해방 이후 남북 기독교가 처음 만나 성찬식도 갖고 했다"면서 "베를린 장벽이 허물어지기 전, 남북교회가 만나도록 WCC가 주선했던 것"이라 의의를 밝혔다.

더불어 추나카라 박사는 북한 칠골교회와 봉수교회에 방문, 함께 예배도 드려보고 평양신학원도 방문해 학생들도 만나봤다고 했다. 더불어 "평양에서 100년 전 기독교부흥운동이 크게 일어났는데, 당시 신실한 신앙을 가졌던 이들이 지금도 있을 것이라 믿는다"고 했다.

기자들과의 만남에서 추나카라 박사는 남북문제 외에도 평화와 인권, 일치 운동 등에 대해 대화를 나눴다. 또 NCCK가 진행 중인 '평화조약체결'운동을 위해 함께 서명하자는 내용의 공문을 CCA 회원 및 단체들에게 보내고, NCCK가 미국 캠페인에 들어가기 전 결과를 전달하겠다고 이야기 했다.

지난 24일 아시아기독교협의회 총무 방한 기념 기자회견이 대한성공회 서울주교좌성당에서 열렸다.
지난 24일 아시아기독교협의회 총무 방한 기념 기자회견이 대한성공회 서울주교좌성당에서 열렸다. ©김규진 기자

한편 인도 마토마 시리안교회 평신도인 추나카라 박사는 CCA 10대 총무로, 2015년 2월 CCA 실행위에서 위원들의 만장일치로 5년 임기의 총무로 선출됐다. 인도 출신으로는 처음이다. 그는 영어와 말레알람어로 15권이 넘는 책을 저술, 편집 출간했다. 최근 출간작은 "오이쿠메네"란 제목의 책이다.

CCA는 아시아 지역을 대표하는 에큐메니칼 기구로, 아시아 21개국의 17개 기독교협의회/교회협의회와 100개 교회가 회원으로 활동 중에 있다. CCA는 내년이 창립 60주년으로, 현재 동쪽 일본부터 서쪽 이란까지, 남쪽 뉴질랜드에서 북쪽 네팔까지 약 6,500만 아시아 기독교인들을 대표하고 있다.

관련기사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