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션을 선택하세요.   기독교 일반 cls
에디션 설정
Christiandaily.co.kr
2017.11.20 (월)

백악관 "트럼프, 코미에 어떤 수사도 중단하라고 요청한적 없다"

기독일보 하석수 기자 (hss@cdaily.co.kr)

입력 2017. 05. 17 13:09  |  수정 2017. 05. 17 13:09

Print Print 글자 크기 + -

[기독일보=국제] 미국 백악관은 16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2월 제임스 코미 전 연방수사국(FBI) 국장에게 마이클 플린 전 국가안보보좌관이 연루된 러시아 내통 의혹 수사를 중단할 것을 요구했다는 뉴욕타임스(NYT) 보도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과 코미 간의 대화를 진실하게 또는 정확하게 묘사한 것이 아니다"고 일축했다.

백악관은 이날 NYT 보도 직후 긴급 성명을 내고 이같이 해명했다.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나라를 위해 봉사하고 나라를 보호한 플린 장군에 대해 '괜찮은 사람'(decent man)이라고 지속해서 표현하긴 했지만, 코미나 다른 누구에게 플린 장군 관련 수사를 포함해 그 어떤 수사도 중단하라고 요청한 적은 없다"고 단언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의 사법기관과 모든 수사를 깊이 존중한다"고 말했다.

백악관은 아울러 "앤드루 매케이브 FBI 국장 대행이 지난주 상원 청문회에서 '백악관이 어떤 수사에도 간섭하지 않았다'고 증언했다"고 덧붙였다.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