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션을 선택하세요.   기독교 일반 cls
에디션 설정
Christiandaily.co.kr
2017.09.20 (수)

터키 클럽서 신년 맞이하던 민간인 노리고 '테러'

기독일보 장소피아 기자 (news@cdaily.co.kr)

입력 2017. 01. 01 23:29  |  수정 2017. 01. 01 23:29

Print Print 글자 크기 + -

새해 첫날 터키 테러
▲1일(현지시간) 터키 이스탄불의 유명 클럽에서 열린 새해맞이 파티에서 총기 테러가 벌어져 대규모 인명피해가 났다. ©CNN 보도하면 캡처

[기독일보=국제] 새해 첫날부터 터키 이스탄불의 나이트클럽에서 테러로 보이는 총격으로 최소 39명이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1일(현지시간) AP·AFP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터키 보스포루스 해협 오르타교이에 있는 '레이나' 클럽에서 산타클로스 복장을 한 무장괴한들의 총격으로 모두 39명이 숨지고 69명이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또 숨지거나 다친 이들 중 상당수는 외국인인 것으로 확인됐다.

쉴레이만 소일루 터키 내무장관은 "사망자 가운데 21명의 신원이 확인됐으며, 이 가운데 16명이 외국인, 5명이 터키인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나머지 16명의 국적은 아직 확인중이다.

새해 첫날 터키 테러
▲1일(현지시간) 터키 이스탄불의 유명 클럽에서 열린 새해맞이 파티에서 총기 테러가 벌어져 대규모 인명피해가 났다. ©CNN 보도하면 캡처

터키 당국은 이번 공격을 테러로 규정했지만, 배후가 누구인지는 아직 밝히지 않았다.

사상자 중 다수가 외국 국적자로 확인됨에 따라 이번 공격이 외국인 관광객을 노린 테러가 아니냐는 추정도 나오고 있다.

일각에서는 이번 총격이 세속적인 연말연시 문화에 불만을 품은 이슬람 극단주의자들의 소행으로 의심하고 있다.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