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tiandaily.co.kr
2018.10.21 (일)

태영호 전 北 공사 "김정은 정권 붕괴 위해 모든 것 다할 것"

기독일보 이철규 기자 (news@cdaily.co.kr)

입력 2017. 01. 01 23:02  |  수정 2017. 01. 01 23:02

Print Print 글자 크기 + -

태영호 전 주영국북한대사관 공사
▲태영호 전 주영국북한대사관 공사가 지난달 27일 오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가진 통일부 기자단과의 간담회에서 김정은 체제 아래서의 북한의 실상 등과 관련한 기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YTN 보도화면 캡처

[기독일보=통일·북한] 태영호 전 영국 주재 북한대사관 공사가 자신의 대외 공개활동과 관련해 "김정은 정권 붕괴를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다 할 것"이라고 밝혔힌 것으로 1일 전해졌다.

새해부터 국가정보원 산하 연구기관인 국가안보전략연구원에서 근무하게 된 태 전 공사가 본격적인 남한사회 진출을 앞두고 최근 관계 당국과 가진 면담에서 "두려움 없이 하겠다"며 이런 의지를 드러냈다고 이날 통신사 연합뉴스가 정부의 한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또 태 전 공사는 "집중적으로 북한과 북한 문제에 대해 연구하겠다"며 "북한에 대해 정확히 분석하면서 나의 의견이 필요할 때는 언제든지 (공개적으로) 이야기하겠다. 통일을 위한 활동을 많이 하겠다"며 통일 전도사의 역할도 자처했다고 매체는 전했다.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