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tiandaily.co.kr
2018.09.23 (일)

"퀴어 축제 반대" 청와대 청원 20만 명 돌파!

기독일보 이나래 기자 (press@cdaily.co.kr)

입력 2018. 07. 10 20:46  |  수정 2018. 07. 10 20:46

Print Print 글자 크기 + -

7월 10일 저녁 "변태·외설적이기 때문에" …이제 청와대가 답변해야

지난 6월 14일 시작됐던
©청와대 홈페이지 온라인 캡춰

[기독일보 이나래 기자] 지난 6월 14일 시작됐던 "대구 동성로/서울 시청광장 퀴어축제(동성애축제) 개최를 반대합니다" 청와대 청원 서명이 7월 10일 저녁 20만 명을 돌파했다. 이제 청와대는 이 사안에 대해 대답을 내놓아야 한다.

청원자는 "동성애자라서 반대하는 것이 아니고 변태적이며 외설적이기 때문에 반대한다"고 밝히고, "매년 퀴어행사장에서 차마 눈뜨고 보기 힘든, 경범죄처벌법 위반에 해당하는 복장으로 광장을 활보하고 퀴어라는 이유로 시민의 공간인 광장을 더럽히는 행위를 규탄한다"고 전했다.

이어 청원자는 "동성애자들을 인정하지 않거나 혐오하거나 차별하는 것이 아니"라며 "우리는 그들의 혐오스러운 행사를 우리가 쉬고 누려야할 광장에서 보는것을 원하지 않을 뿐"이라 했다. 서울 시청광장/대구 동성로 광장은 모든 시민들의 공간이므로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여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청원자는 "매년 참가자들은 다양성 이라는 이름으로 퀴어행사에서 노출이 심한 옷차림, 속옷인 티팬티와 상의를 전혀 입지않은 여고생/여대생, 인터넷에서도 19세 성인 인증이 필요한 성인용품의 진열 판매, 남성 여성 성기모양을 그대로 만든 음식물,손목이잘린 자살책 엽서, 퀴어 참가자들의 노점행위, 음주및 흡연행위 등 퀴어집행부에서는 문화축제 행사라고 하지만 불법과 위선이 가득한 변태 행사일뿐"이라 주장했다.

마지막으로 청원자는 "도대체 대한민국의 0.5%도 안되는 동성애자들 때문에 왜 이렇게 선량하고 지극히 정상인 일반사람들이 피해를 입어야 하느냐"고 묻고, "동성애자든 정상인이든 이런 변태적이고 외설적인 행사를 해서는 안되며 그 장소가 시민들의 휴식공간인 광장이나 공원은 더욱 더 안 된다"며 "진정한 인권은 방종이 아니"라 주장했다.

한편 대구 퀴어축제는 대구 동성로 일대에서 지난 6월 23일 열렸다. 그러나 극렬한 반대에 부딪혔었다. 서울 퀴어축제는 오는 14일 서울시청광장에서 열린다. 이 역시 대한문 등지에서 맞불 집회가 열릴 예정이다.

관련기사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