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션을 선택하세요.   기독교 일반 cls
에디션 설정
Christiandaily.co.kr
2017.05.28 (일)

"퀴어축제? 예술축제 아니라 '문화적 마르크스 사회운동'이다"

기독일보 이나래 기자 (press@cdaily.co.kr)

입력 2016. 03. 28 22:55  |  수정 2016. 03. 28 22:55

Print Print 글자 크기 + -

건사연, 28일 시청 앞에서 기자회견 열고 퀴어축제 서울광장 사용 반대 성명 발표

건사연이 28일 낮 서울시청 앞에서 퀴어축제 서울광장 사용 반대 기자회견을 열었다.
건사연이 28일 낮 서울시청 앞에서 퀴어축제 서울광장 사용 반대 기자회견을 열었다. ©건사연 제공

[기독일보 이나래 기자] '건강한 사회를 위한 국민연대'(이하 건사연)는 28일 낮 서울시청 본관 앞에서 '동성애 퀴어축제 서울광장 사용 결정에 대한 규탄 기자회견'을 개최하고, "동성애를 조장하는 퀴어축제는 문화적 마르크스 사회운동이지 예술축제는 아니다"라며 "박원순 시장은 '문화적 마르크스주의'인 동성애 조장정책을 즉각 중단하라"고 주장했다.

행사에서는 임요한 목사(예수재단대표)가 경과보고 및 규탄발언을 했고, 최안나 간사(G&F미니스트리)와 이수진 대표(건강과가정을위한학부모연합)가 발언했다. 또 건사연 성명서가 발표됐다. 다음은 성명서 전문.

[건사연 성명서] 박원순 시장은 시민이 주인인 서울광장을 성(性)정치를 위한 홍보장이자 일부 시민의 음란축제장으로 사용하는 결정을 즉각 취소하라

지난해 6월 서울광장에서 문화축제를 명분으로 음란축제를 벌인 동성애단체들이 올해도 음란축제를 서울 한복판에서 실시하려고 한다.
지난해 서울광장에서 벌어진 일에서도 알 수 있듯이 이들의 축제는 소수자의 인권과 전혀 상관없으며, 서울시민과 전 국민의 의식과 정서와는 거리가 먼 서양의 음란축제를 그대로 모방한 것에 불과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박원순 시장은 청소년과 어린이에게도 개방되는 시민의 쉼터인 서울광장에서 올해도 선정적인 축제를 벌이도록 방조하고 있다. 이들의 서울광장 사용목적과 내용이 조례 규정에 명백히 어긋남에도 불구하고 음란축제를 계획하는 집단들에게 서울광장을 사용하도록 방조한 서울시의 결정을 규탄하고 그 결정을 취소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

건사연이 28일 낮 서울시청 앞에서 퀴어축제 서울광장 사용 반대 기자회견을 열었다.
건사연이 28일 낮 서울시청 앞에서 퀴어축제 서울광장 사용 반대 기자회견을 열었다. ©건사연 제공

하나. 우리는 서울시민 간의 갈등과 분열을 조장하고 특정 정치세력의 선동전략을 위한 서울광장 사용을 반대한다.

퀴어축제는 평등이나 인권과 상관없이 동성애를 비롯한 온갖 음란행위를 선전하는 행사일 뿐이다. 지난해 서울광장에서 치러진 퀴어축제는 시민과 함께 하는 축제가 아니라 이제껏 서울광장에서 치러진 그 어떤 행사보다 시민의 반발과 갈등이 컸던 행사였다.

서울광장에서 알몸을 드러내며 퇴폐적 행위를 일삼은 일부 참가자들은 경범죄처벌법을 위반했고, 음란축제를 반대하는 시민들과의 충돌로 인한 안전사고도 빈번히 발생하고 있다.

또한 서울문화재단은 퀴어축제가 예술축제가 아니라 특정 목적을 가진 사회운동이라고 평가하고 있다. 우리는 퀴어축제가 마르크스주의 성해방 이론을 추종하는 세력들의 정치적 전략임을 알고있다.

박원순 시장은 특정 정치세력의 이익과 목적을 위해 시민의 분열과 갈등을 방조하는 동성애 홍보 축제의 서울광장 사용 결정을 즉각 철회하라

둘. 우리는 청소년과 어린이에게 음란문화를 유포하는 축제의 서울광장 사용을 반대한다

서울광장은 성인에게뿐만 아니라, 청소년과 어린이에게도 개방된 장소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음란축제장에서는 알몸퍼레이드 뿐만 아니라, 남녀성기 모양의 음식물이나 변태적 성관계를 상징하는 그림, 사진까지 판매, 전시되고 있다. 이는 소수자의 인권과 전혀 상관이 없으며 그들이 주장하는 가짜인권을 보호하기 위해, 건전한 성의식을 형성해야하는 우리 자녀들의 인권이 경시당할 수는 없다.

박원순 시장은 그들만의 음란축제는 그들만의 공간에서 치루도록 하고 서울광장 사용 결정을 즉시 철회하라

셋. 우리는 서울광장 사용 허가 결정과정에서의 편향성을 규탄한다.

서울광장 사용신청을 심사하는 열린광장운영시민위원회는 동성애 확산운동을 옹호하는 편향된 정치색을 지닌 인사들로 구성되어 있으며, 심지어 동성애자가 대표를 맡고 있는 인권단체 소속의 위원이 포함되어 있다. 동성애단체를 지지할 수밖에 없는 위원이 과반을 넘는 위원회의 결정은 서울시민과 국민의 의견을 균형있게 대변하는 결정이 아니다.

박원순 시장은 특정 시민의 의견이 아닌 대다수의 시민의 의견에 귀를 기울이고 음란축제의 서울광장 사용 결정을 즉각 철회하라

박원순 시장은 그동안 동성애를 옹호하는 각종 정책들이 시민들의 반대로 무산된 사실을 잊지 말고, 또다른 오판으로 스스로의 명예와 서울시민의 명예를 실추시킬 경우 건강한 시민들의 강력한 저항에 부딪히게 될 것을 강력 경고하는 바이다.

서울광장은 마르크스주의 성(性)정치를 선전하는 홍보장이 아니다.

서울광장은 음란축제를 즐기는 일부 시민들의 놀이터가 아니다.

서울광장을 대다수 건강한 서울시민에게 돌려달라!

[참여단체]
건강한사회를위한국민연대/예수재단/G&F미니스트리/건강과가정을위한학부모연합/동성애에이즈예방연구소/차세대바른교육국민연대/강원교육사랑학부모연합/청주미래연합/청소년건강을 위한 목회자연대/청소년건강을 위한 시민연합/공교육살리기학부모연합/ 바른교육학부모 연대 /국민건강을 위한 교수연대/국민건강을 위한 시민연합/다음세대건강을 위한 시민연대/시민건강을 지키는 언론연대/ 참교육어머니전국모임/교육과학교를위한학부모연합/나라사랑학부모회/ 바른교육교사연합/ 바른교육교수연합/ 바른교육학부모연합/교육과학교를위한학부모연합/ 바른성문화를위한국민연합/동성애입법반대국민연합/차세대바로세우기학부모연합/밝은미래학부모연합/밝은인터넷/한국성과학연구협회/ 전국유권자연맹/ 통일한국대학생연대/ 자유통일청년연대/ 통일한국국민연합/KHTV/효실천운동본부/바른인권실천연합/청년응원문화연대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