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tiandaily.co.kr
2018.11.15 (목)

"최영애 국가인권위원장 취임 반대…즉각 사퇴해야"

기독일보 이나래 기자 (press@cdaily.co.kr)

입력 2018. 09. 05 15:01  |  수정 2018. 09. 05 15:01

Print Print 글자 크기 + -

바른인권네트워크 등 시민사회단체들, '가짜 인권대명사'라며 반대 기자회견

청와대가 최영애 국가인권위원장을 최종 임명해 취임한 가운데, 4일과 5일 양일간 국가인권위원회 앞에서는 시민사회단체들 주도로 '최영애 국가인권위원장 취임 반대 긴급 기자회견'이 열렸다.
국가인권위원회 앞에서 열린 '최영애 국가인권위원장 취임 반대 기자회견'에 참석한 시민사회단체 관계자들의 모습. ©반동성애기독시민연대 제공

[기독일보 이나래 기자] 청와대가 최영애 국가인권위원장을 최종 임명해 취임한 가운데, 4일과 5일 양일간 국가인권위원회 앞에서는 시민사회단체들 주도로 '최영애 국가인권위원장 취임 반대 긴급 기자회견'이 열렸다.

이날 단체들은 성명서를 통해 "이중국적, 탈세, 동성애, 가짜난민의 잘못된 인권대명사 최영애 인권위원장 취임을 반대한다"고 밝히고, "가짜 인권대명사 최영애 인권위원장은 즉각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단체들은 최영애 위원장의 비도덕성, 무책임, 탈세 비리 등을 지적했으며, 특별히 "2003년 청소년 유해매체에서 동성애를 삭제한 인물"이라며 "청소년의 건강을 망치는 에이즈를 확대시킨 장본인"이라 주장했다.

더불어 단체들은 최 위원장이 "군대에 항문성교를 허용하자고 주장하는 비상식적인 사람"이라 지적하고, "현실을 무시하고 여성과 국민의 안전권을 위협하는 가짜 난민을 인정하는 허황된 사람"이라 주장했다.

때문에 단체들은 "국민들이 진정한 인권 전문가를 원한다"고 밝히고, "국가인권위원회가 지금과 같이 국민의 진정한 인권을 무시하며 편향된 논리만을 내세운다면, 존립 명분이 없으며 당장 해체되어야 할 것"이라 주장했다.

한편 행사는 바른인권네트워크와 바른군인권연구소, 반동성애기독시민연대 등의 주관으로 열렸다.

관련기사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