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tiandaily.co.kr
2018.12.13 (목)

총신대 교수들 "총장·재단이사회 중징계 교육부 조치 환영한다"

기독일보 조은식 기자 (press@cdaily.co.kr)

입력 2018. 04. 10 07:04  |  수정 2018. 04. 10 07:04

Print Print 글자 크기 + -

9일 성명 통해 실태조사결과 발표에 대한 환영의 뜻 전해

[기독일보 조은식 기자] 교육부가 총신대 총장과 재단이사회에 대한 중징계 조치를 내린 가운데, 이들과 대립각을 세워왔던 교수들이 9일 성명을 발표하고 환영의 뜻을 전했다.

총신대학교 교수협의회(회장 김성태 교수, 이하 교수협)는 성명을 통해 "교육부가 총신대학교 총장 및 재단이사들의 불법적인 학교운영에 대하여 꾸준히 제기되어 온 수많은 비리의혹제기와 민원에 대하여 2018년 3월 20일 예비 조사 후 21일부터 28일까지 집중조사를 실시하고 그간 제기된 의혹과 민원들이 대부분 사실임을 확인했다"고 밝히고, "비리의 주범인 총장에 대한 파면과 관련자들에 대한 중징계를 요구함과 동시에 전 현직 임원 18명 전원에 대한 임원취임승인을 취소하도록 하는 강력한 조치를 취했는데, 교수협은 섭리 가운데 학교 정상화의 새 물꼬를 터주신 하나님께 영광을 돌린다"고 했다.

이어 "자신들의 소중한 학습권을 포기하면서까지 그 동안 학교를 지켜준 학우들과 원우들, 비대위, 범대위, 총동문회, 운영 이사회 임원회, 총회 임원회, 그리고 교단의 뜻있는 여러 관계들에게도 감사의 뜻을 전한다"며 "무엇보다 총장과 재단이사회의 비리를 공정하고도 철저하게 규명해 준 교육부 관계자들의 수고에 감사드리며, 또한 밝혀진 비리에 대하여 상당하는 징계를 결정한 것에 대하여 환영한다"고 했다.

교수협은 "이번 교육부의 조치가 총신대학교의 정상화와 발전을 위한 매우 중요한 시금석이 될 수 있다는 기대를 갖는다"면서 ▶재단이사회는 교육부의 지시에 따라서 지금이라도 신속하게 김영우를 총장직에서 파면하라 ▶재단이사들은 총회와 총신대학교를 분리시켜 놓은 정관을 원래의 정관으로 재개정한 다음에 이 모든 비리에 대한 도덕적이고 법적인 책임을 지고 교육부나 기타 사법부의 강제조치가 시행되기 전에 스스로 사퇴함으로써 최소한의 명예를 지키라 ▶총장과 재단이사들을 위해 부역 행위를 계속하고 있는 보직 교수들과 일부 직원들은 직무 정지하고 사퇴할 것 등을 촉구했다.

교수협은 "총장과 재단이사들이 조속한 학사 정상화를 위한 위의 권고들을 받아들이지 않으면 이들의 즉각적인 사퇴를 위해서 필요한 모든 가능한 조치들을 지속적으로 취해 갈 것"이라 밝히고, "학교 정상화라는 일념 하에 지금도 악의 세력들과 눈물겨운 싸움을 계속하고 있는 학생들의 학습권 보호를 위해서 그들 곁에서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 전했다.

한편 교수협에는 회장 김성태 교수 외 강은주, 김광열, 김성욱,김성태, 김영욱, 김지찬, 김창훈, 김희자, 박영실, 박용규, 박철현, 성남용, 송준인, 신국원, 안영혁, 오성호, 오태균, 이상원, 이재서, 이한수, 정규훈, 정승원, 정우홍, 정희영, 채이석, 하재송 교수 등 26인이 함께 하고 있다. 다음은 성명서 전문이다.

[교육부의 총신대학교 실태조사결과 발표에 대한 교수협의회의 입장]

교육부는 총신대학교 총장 및 재단이사들의 불법적인 학교운영에 대하여 꾸준히 제기되어 온 수많은 비리의혹제기와 민원에 대하여 2018년 3월 20일 예비 조사 후 21일부터 28일까지 집중조사를 실시하였다. 교육부는 이 조사를 통하여 그간 제기된 의혹과 민원들이 대부분 사실임을 확인하였고, 비리의 주범인 총장에 대한 파면과 관련자들에 대한 중징계를 요구함과 동시에 전 현직 임원 18명 전원에 대한 임원취임승인을 취소하도록 하는 강력한 조치를 취하였다.

총신대학교 교수협의회는 섭리 가운데 학교 정상화의 새 물꼬를 터주신 하나님께 영광을 돌린다. 또한 자신들의 소중한 학습권을 포기하면서까지 그 동안 학교를 지켜준 학우들과 원우들, 비대위, 범대위, 총동문회, 운영 이사회 임원회, 총회 임원회, 그리고 교단의 뜻있는 여러 관계들에게도 감사의 뜻을 전한다. 무엇보다 총장과 재단이사회의 비리를 공정하고도 철저하게 규명해 준 교육부 관계자들의 수고에 감사드리며, 또한 밝혀진 비리에 대하여 상당하는 징계를 결정한 것에 대하여 환영한다.

교수협의회는 이번 교육부의 조치가 총신대학교의 정상화와 발전을 위한 매우 중요한 시금석이 될 수 있다는 기대를 가지면서 김영우와 재단이사들에 대하여 다음과 같이 요구한다.

1. 교육부의 조사결과 김영우는 교무위원회의 심의 등의 절차 없이 대학원 위원회의 규정을 제정, 공포, 개정했으며, 신학대학원 입학 사정회에서 지원자에 대한 부당한 불합격처리를 유도하고 또 동 지원자를 부당한 방법으로 추가 합격시켰으며, 교직원 채용 과정에서 정당한 채용절차를 무시하고 정실에 근거하여 신임교원과 직원을 부당 채용한 바 있다. 또한 김영우는 개인적인 소송비용과 자신의 사적인 유익을 위해 전국의 여러 목사 장로들에 대한 선물비용과 사적인 통신비 등을 교비에서 지출했으며, 서명이나 날인이 없는 수의계약을 부당 체결했으며, 양지 캠퍼스 송전탑 이설 과정에서 한국전력공사로부터 받아야 할 장학금을 미 수령했으며, 확장채권을 미 회수했으며, 교무회의의 심의를 거치지 않고 독단적으로 임시휴업을 실시하는 등 재단 이사장직과 총장직을 거치면서 수많은 비리를 저질렀음이 드러났다. 따라서 재단이사회는 교육부의 지시에 따라서 지금이라도 신속하게 김영우를 총장직에서 파면하라.

2. 교육부의 조사결과 재단이사들은 긴급처리권을 남용하여 부당한 방법으로 이사회를 운영했으며, 배임 증재 혐의로 기소된 김영우 총장에 대한 징계의결의무를 태만히 했으며, 총장이 독단적으로 작성한 정관개정을 부당하게 이사회 안건에 포함시켜 심의했으며, 총장 선임절차를 무시하고 당일 총장직에서 사임한 김영우를 새로운 총장으로 재선임 의결했으며, 용역업체 직원을 직접 인솔하여 학사실무에 간섭하는 월권을 자행했을 뿐만 아니라 학교기물을 파손했으며, 이사장이 용역동원을 보고 받고도 저지나 용역철수 등의 조치를 취하지 않는 등 태만, 부정, 월권 등을 저질렀음이 판명되었다. 따라서 재단이사들은 총회와 총신대학교를 분리시켜 놓은 정관을 원래의 정관으로 재개정한 다음에 이 모든 비리에 대한 도덕적이고 법적인 책임을 지고 교육부나 기타 사법부의 강제조치가 시행되기 전에 스스로 사퇴함으로써 최소한의 명예를 지키라.

3. 교수협의회는 그 동안 김영우와 재단 이사들의 모든 비리 행위에 보직 교수들과 일부 직원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중단할 것을 수차례에 걸쳐 경고한 바 있다. 그럼에도 이들은 사퇴란 허울 속에서 김영우와 재단이사들을 위해 여전히 부역 행위를 계속하고 있다. 계속되는 학사 파행에 빌미가 되는 부역 행위를 즉시 중단할 것과, 지금이라도 조속한 학사 행정의 정상화를 위해 총신 공동체 안에서 저지른 자신들의 과오를 지금이라도 겸허하게 반성하고, 학생들과 학교, 교단, 그리고 전국 교회 앞에서 사죄하고 당장 직무를 정지하고 사퇴하라. 또한 학교당국은 캠퍼스별 전체교수회의를 즉각적으로 소집하여 학사진행관련 문제들에 대해 심의, 의결토록 함으로써 학사정상화를 위한 최소한의 노력을 기울일 것을 촉구한다.

4. 우리 교수협 교수들은 김영우와 재단이사들이 조속한 학사 정상화를 위한 위의 권고들을 받아들이지 않으면 이들의 즉각적인 사퇴를 위해서 필요한 모든 가능한 조치들을 지속적으로 취해 갈 것이다. 또한 우리 교수들은 학교 정상화라는 일념 하에 지금도 악의 세력들과 눈물겨운 싸움을 계속하고 있는 학생들의 학습권 보호를 위해서 그들 곁에서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다.

2018년 4월 9일

총신대학교 교수협의회 (회장: 김성태) 26인 교수 일동

강은주, 김광열, 김성욱,김성태, 김영욱, 김지찬, 김창훈, 김희자, 박영실, 박용규, 박철현, 성남용, 송준인, 신국원, 안영혁, 오성호, 오태균, 이상원, 이재서, 이한수, 정규훈, 정승원, 정우홍, 정희영, 채이석, 하재송

관련기사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