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tiandaily.co.kr
2018.07.19 (목)

"청년위원들 확보해 화해중재원의 미래를 준비하라"

기독일보 박용국 기자 (press@cdaily.co.kr)

입력 2018. 04. 04 14:30  |  수정 2018. 04. 05 07:05

Print Print 글자 크기 + -

(사)한국기독교화해중재원 개원 10주년 기념 감사예배 드려

한국기독교화해중재원 10주년 기념 예배를 마치고.
한국기독교화해중재원 10주년 기념 예배를 마치고. ©박용국 기자

[기독일보 박용국 기자] (사)한국기독교화해중재원(원장 박재윤 장로)이 개원 10주년을 기념하며 감사예배를 최근 강남중앙침례교회(담임 피영민 목사)에서 드렸다.

화해중재원 이사장 피영민 목사는 인사말을 통해 "한국교회가 앞으로 나아질 일보다는 갈등요인이 더 많다"고 지적하고, 신학과 이단, 정치상황, 인권문제 등 다양한 갈등요인에 대해 나열한 후 "갈등비용도 엄청난데 그렇다고 법원에만 의존할 수 없는 상황"이라 했다.

피 목사는 "이런 일들을 예측하고 화해중재원이 10년 전 출발한 것"이라 말하고, "앞으로 한국교회 내 화해중재원의 필요성은 더 커질 것"이라 했다. 그는 "교회들이 힘을 합쳐 화해중재원 하나만큼은 자발적으로 키워나가고 힘을 북돋아 줘야 한다"고 말하고, "우리 스스로 일어나는 문제들을 해결하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했다.

원장 박재윤 장로(전 대법관)는 그간 화해중재원을 위해 수고한 이들에게 감사의 뜻을 표하고, 화해중재원이 이뤄낸 성과들에 대해 설명한 후 "10년을 지내며 적지 않은 발전 성과로 어느 정도 면모를 새롭게 했다"고 했다. 물론 그는 "미흡하고 보완해야 할 점도 많다"고 했지만, "저희에게 주신 사명 성실하게 감당하겠다"고 다짐했다.

황교안 전 국무총리.
황교안 전 국무총리. ©박용국 기자

특별히 행사에서는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축사를 전했다. 황교안 전 총리는 "없으면 좋겠지만 교회분쟁이 많다"고 지적하고, "교회분쟁이 사회의 교회를 바라보는 시각을 부정적으로 만들고 있는 것도 사실"이라며 "과거 이런 부분에 대해 (한국교회가) 대비를 너무 못했다. 안타까운 일"이라 했다.

때문에 황 전 총리는 10년 전 화해중재원이 설립되었을 때 소식을 듣고 "기쁘고 감사했다"면서 "교회가 할 일을 하는구나 싶었다"고도 했다. 그는 "화해중재원이 교회분쟁 소지를 미리 예방해 아예 분쟁 자체가 사라지는 것이 최고 좋은 것"이라 말하고, "화해중재원이 교회분쟁을 잘 해결해 기독교인들에 대한 좋은 의미를 (세상에) 줄 수 있으면 좋겠다"며 앞으로 더 큰 역할을 감당해 내라고 했다.

덧붙여 황 전 총리는 "화해중재원에 젊은이들이 함께 참여하면 좋겠다"고 말하고, "청년이사 등도 들어와 청년들이 교회 문제와 해결 방법에 대해 미리 배워 앞으로 그들이 교회의 지도자들이 될 때 분쟁이 발생하지 않고 초기에 정리할 수 있는 지혜를 배워가는 것도 필요하다"고 했다. 그는 "20~30년 뒤를 본다면 청년위원들을 확보해 화해중재원의 미래를 준비하는 것도 대단히 중요할 것 같다"고 했다.

한편 행사에서는 박경진 장로(부이사장, 한국미래포럼 대표이사)와 강규열 장로(이사, 한강개발대표)가 각각 기도와 성경봉독을 했으며, 곽도희 목사(기침 증경총회장, 남원주침례교회)가 "죄 없는 자가 먼저 치라"(요8:4~9)라는 주제로 설교했다. 또 안철상 대법관(법원행정처장)이 격려사를 전했으며, 위촉장과 감사패 수여의 시간도 마련됐다.

관련기사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