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션을 선택하세요.   기독교 일반 cls
에디션 설정
Christiandaily.co.kr
2017.05.24 (수)

첫 기독교인 자카르타 주지사 '재선' 성공할까?

기독일보 장세규 기자 (veritas@cdaily.co.kr)

입력 2017. 02. 15 17:48  |  수정 2017. 02. 15 18:04

Print Print 글자 크기 + -

'신성 모독' 혐의 기소 등 악재에도 선거 기간 '선두' 유지

2017 자카르타 주지사 선거
▲2017 자카르타 주지사 선거에서 지지율 1위를 달리고 있는 바수끼 짜하야 뿌르나마(일명 아혹·사진 가운데) 주지사가 15일 오전 가족과 함께 투표에 앞서 투표용지를 들고 있다. ©Kompas.com

[기독일보=국제] 세계 최대 이슬람국가인 인도네시아의 수도 자카르타에서 첫 기독교인 주지사의 재선이 가능할까.

전국 규모의 인도네시아 지방자치단체장 선거가 15일(현지시간) 오전 자카르타를 비롯해 전국 101 곳에 시작된 가운데, 기독교인인 바수끼 짜하야 뿌르나마(49·Basuki Tjahaja Purnama·일명 아혹) 현 주지사가 재선을 방해하는 강경 이슬람 단체들의 반대 운동을 누르고 재선에 성공할 수 있을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른바 이슬람에 대한 '신성 모독' 혐의로 기소된 아혹 주지사는 이번 지방 선거에서 저명한 무슬림 후보 2명과 삼파전을 펼쳤다. 경쟁자는 수실로 밤방 유도요노 전 대통령의 아들인 아구스 유드호요노(38)와 아니에스 바스웨단(47) 전 교육부 장관이다.

이번 선거는 화교 출신의 기독교인인 아혹 주지사가 이슬람 경전인 꾸란을 모욕했다는 혐의를 받으면서 큰 변수가 됐다. 지난해 자카르타에서 수차례 열린 아혹 주지사의 사퇴를 요구하는 시위에는 수십만 명이 모였다.

하지만 이 같은 압박에도 아혹 주지사가 "나는 죽음이 두렵지 않다. 왜냐면 믿음이 있기 때문이다"며 공식석상에서 전한 담대한 신앙고백을 담은 영상이 한 기독교 단체를 통해 알려지면서 전 세계 기독교인들이게 큰 감동을 주기도 했다.

앞서 아혹 주지사가 이례적으로 선거기간 기소 된 것과 관련해 일각에서 불공정하고 정치적 동기가 개입돼 있다고 지적했다. 다행이 집권 투쟁민주당(PDI-P) 소속의 아혹 주지사가 기소됐지만 피선거권을 박탈당하지는 않았다. 다만 이로 인해 2위 후보와의 격차가 크게 줄어들긴 했다.

그러나 선거 판도에 결정적 영향을 주지는 못한 것으로 보이고 있다. 이 지역 각 방송사 TV토론 이후 자카르타 주지사 선거를 보름 앞둔 지난달 29일 발표한 설문조사에서 아혹 후보가 부동의 1위로 나타났기 때문이다.

대다수의 유권자들은 2017년 자카르타의 주지사 선거에서 현직 주지사인 아혹 후보와 러닝메이트인 디 자롯 사붓 히다트 (Djarot Saiful Hidayat) 후보를 지지하고 있는 것으로 다수의 설문 조사에서 나왔다.

2017 자카르타 주지사 선거
▲2017 자카르타 주지사 선거 전단. ©Kompas.com

이번 선거와 관련해 '인권단체' 세타라인스티튜트의 리서치 팀장 이스마일 하사니는 "관용을 촉진시키려는 사람과 불관용을 증진시키려는 이들 사이에 전투가 벌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인도네시아는 인구의 대다수인 약 87%가 이슬람교를 믿고 있다.

이날 투표는 현지시간 오전 7시(한국시간 오전 9시) 시작됐으며, 오후 1시(오후 3시) 종료되며, 이날 오후에 초반 개표 결과는 발표되지만, 공식 결과는 3월 8~10일 발표 예정이다.또 1,2 위 간 표차가 근소할 경우 오는 5월 결선투표가 치러질 가능성도 있다.

2017 자카르타 주지사 선거 개표
▲2017 자카르타 주지사 선거 개표 결과 ©KompasTV

개표 초반인 이날 오후 3시 30분(현지시간) 현재 아혹 후보가 득표율 42.98%로 2위(39.19%) 아니에스 후보를 근소한 차로 앞서고 있다.

한편, 이날 인도네시아 전역 101 곳에서도 선거가 치러지지만 자카르타 주지사 선거에 가장 큰 관심이 몰린다. 조코 위도도 현 대통령이 자카르타 주지사 당선을 발판으로 대통령이 된 후 자카르타 주지사는 차기 2019년 대선 승리를 향한 디딤돌로 여겨지고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만약 아혹 주지사가 재선에 선공할 경우 차기 대선 주자로서의 입지도 다지게 돼 첫 이슬람 국가의 기독교인 대통령 선출이라는 가능성도 내다볼 수 있게 된다.

관련기사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