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션을 선택하세요.   기독교 일반 cls
에디션 설정
Christiandaily.co.kr
2017.04.28 (금)

경기침체로 채용시장 '꽁꽁'…전년 대비 6.6%↓

기독일보 하석수 기자 (hss@cdaily.co.kr)

입력 2017. 04. 18 13:46  |  수정 2017. 04. 18 13:46

Print Print 글자 크기 + -

[기독일보=경제] 경기침체가 이어지면서 기업 인력 채용시장도 꽁꽁 얼어붙은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신규인력 채용 규모는 작년 대비 7% 가까이 감소할 것으로 보이며, 채용계획이 있는 기업은 전체의 절반을 겨우 넘기는 수준인 것으로 조사됐다.

18일 한국경영자총협회가 전국 100인 이상 기업 258개를 대상으로 실시한 '2017년 신규인력 채용동태 및 전망조사'에 따르면, 올해 기업들의 신규인력 채용(예상) 규모는 전년보다 6.6%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

기업 규모별로는 직원 300명 이상 기업의 채용규모가 전년보다 5.8% 줄어들 전망이다. 100~299명 기업은 상황이 더 좋지 않아 채용규모를 전년보다 14.8%가량 줄일 것으로 보인다.

300~999명 기업의 전년 대비 채용규모 증감률은 -8.5% 수준이고, 1천 명 이상 기업의 증감률은 -3.9%로 조사됐다.

올해 대졸 신규 채용 규모는 전년보다 7.3% 줄어 3년 연속 감소세를 보일 예정이다. 고졸 채용은 -7.9%로 4년 연속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

신규인력 채용 계획(또는 완료)이 있는 기업은 전체의 53.7%로 나타났다. 2011년 64.2%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채용계획 미결정·유동적'이라고 응답한 기업은 25.3%였고, '채용계획이 없다'고 답한 기업은 21.0%로 2011년 9.9% 이후 가장 높았다.

채용계획이 없다고 답한 기업의 비중은 전년보다 3.1%포인트 늘었다. '미결정 또는 유동적'과 '채용계획 있음'은 전년보다 각각 0.6%포인트, 2.5%포인트 줄었다.

신규인력을 채용하지 않거나 규모를 줄이는 이유에 대해서는 응답 기업의 46.6%가 '경기침체에 따른 경영실적 악화'라고 설명했다. '대내외 불확실성 증가'(21.2%), '정년 60세 시행에 따른 신규채용 여력 축소'(14.0%) 등의 답이 뒤를 이었다.

Print Print 글자 크기 + -